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안병용 의정부시장 벌금 300만원 선고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안병용 의정부시장에게 1심에서 벌금 300만원이 선고됐다. 안 시장은 당초 "1심에서 당선 무효에 해당하는 100만원 이상이 선고될 경우 항소하지 않고 사퇴하겠다"고 했으나 항소하기로 결정했다.



안 시장은 지난해 6ㆍ4 지방선거를 나흘 앞두고 65세 이상 노인들이 의정부경전철을 무임승차할 수 있는 '경로 무임승차제'를 시행하는데 관여해 선거에 영향력을 행사한 혐의로 기소됐다. 이에 대해 의정부지법 형사합의11부(김현석 부장판사)는 5일 "피고인이 법적 뒷받침이나 예산 확보 없이 선거에 임박해 부당한 영향을 끼쳤다"며 벌금 300만원을 선고했다.



앞서 안 시장은 “벌금 100만원 이상을 선고받으면 항소하지 않고 사퇴하겠다”는 글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렸다. 선고 직후 이 글을 내린 안 시장은 "지역 주민과 정치권 등의 사퇴 만류를 받아들여 향후 재판에서 결백을 입증해나가기로 했다“고 항소할 뜻을 밝혔다.



의정부=전익진 기자 ijj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