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승민 "무상급식·보육 완전 폐기 아니다"

[사진 중앙포토]




새누리당 유승민 원내대표는 5일 무상보육과 무상급식에 대한 전면 재검토 필요성이 제기된 것에 대해 완전 폐기는 아니라는 입장을 밝혔다. 유 원내대표는 이날 YTN라디오에 출연해 “무상급식과 보육문제는 전반적 재점검이 필요한 것은 사실”이라면서도 “지금 말할 수 있는 것은 무상급식과 보육을 완전 폐기한다고 할 수는 없고 재검토하겠다는 표현이 완전 포기하는 것처럼 들리는 것은 아직은 조금 앞서가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는 원유철 정책위의장이 전날 무상급식과 무상보육에 대해 전면적인 재검토를 해야하는 시점에 있다고 밝힌 것에 비해선 다소 후퇴한 발언이다.



그는 또 법인세를 포함한 증세 가능성에 대해선 “세금과 복지 문제를 지금부터 검토해 내년도 예산과 세법 심사 때에는 어느 정도 우리 입장이 나와야 한다”며 “어느 정도 세금을 올릴 수밖에 없는 상황이 오면 다양한 세금 종류 중에 법인세는 절대 못올린다는 그런 성역을 인정해선 안된다”고 말했다. 또 “만약 세금을 올려야 하면 법인세도 성역이 돼선 안된다는 입장”이라며 “그 문제도 당내에서 충분히 논의해보겠다”고 덧붙였다.



재임 시절을 자세히 다뤄 논란이 되고 있는 이명박 전 대통령의 회고록 출간에 대해선 “전직 대통령께서 퇴임한 지 얼마 안 된 시기에 외교적인 남북관계 비화를 소상하게 밝히는 건 적절치 않다”며 “다만 회고록 문제가 전현직 대통령 사이에 갈등으로 확대되지 않도록 당에서 잘 중재해야 한다”고 말했다. 당내 친박 주류측의 당무 불참 기류에 대해선 “국가적으로 중요한 정책에 계파별로 생각이 다르다는 생각에 그래서도 안되고 동의도 하지 않는다”며 “스스로가 옛날부터 친박이었고 박 대통령이 잘 되기를 사람”이라며 계파 갈등설을 일축했다.



현일훈 기자 hyun.ilh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