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치아뿌리 만드는 핵심 유전자 찾았다





사람의 치아는 잇몸 밖으로 드러나는 ‘머리’와 그 아랫부분인 ‘뿌리’로 나뉜다. ‘머리’를 잇몸에 단단히 고정해주는 역할을 하는 ‘뿌리’에 염증(치주질환ㆍ풍치)이 생기면 음식을 제대로 씹지 못하게 된다. 심하면 치아가 흔들리거나 아예 빠지기도 한다. 이런 치주질환을 근본적으로 치료할 수 있는 단서를 한국 연구진이 찾아냈다.



전북대 치의학전문대학원 조의식 교수팀은 치아뿌리 형성을 조절하는 핵심 유전자(오스테릭스)를 발견하고 그 기능을 밝혀냈다고 5일 밝혔다. 연구결과는 치의학 분야 권위지인 ‘국제치과연구학회지(J Dent Res)’ 온라인판 최근호에 소개됐다.



연구팀은 오스테릭스 유전자가 없으면 치아를 구성하는 상아질을 만드는 세포(상아모 세포)가 제대로 성숙하지 못한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생쥐의 유전자를 조작해 이 유전자를 없애자, 생쥐의 치아뿌리가 짧고 상아질이 매우 얇게 만들어졌다. 정상적인 상아질과 치아뿌리를 만드는데 오스테릭스 유전자가 필수적인 역할을 한다는 사실을 확인한 것이다.



조 교수는 연구결과에 대해 “치주질환을 근본적으로 치료하기 위한 핵심 부분을 밝혀냈다”고 자평했다. 이어 “상실된 치아와 치주조직을 되살리는 등의 치료법 개발과 ‘바이오 치아’ 연구에 크게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바이오 치아(bio-engineered tooth)는 줄기세포를 이용해 만드는 첨단 인공 치아다. 사람의 치아와 같은 구조이기 때문에 개발에 성공하면 기존 보철·임플란트의 한계를 뛰어넘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김한별 기자 idsta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