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중국발 '오렌지 대란' 현실화하나…국내 식탁 가격 우려

2월 본격적인 오렌지 수입 시즌을 맞아 중국발 ‘오렌지 대란’우려가 커지고 있다. 세계 식품시장의 ‘큰 입’인 중국이 미국 캘리포니아산 오렌지를 대거 빨아들이고 있기 때문이다.



5일 유통업계와 미국 현지 언론 등에 따르면 중국은 지난해 말부터 최근까지 미국 등지에서 오렌지 수입량을 크게 늘리고 있다. 중국 장시성 남부의 간저우 지역에 지독한 감귤녹화병이 돌아 자국내 오렌지 생산량이 10% 이상 줄었기 때문이다. 반면 식문화가 다양화하면서 중국내 오렌지수요는 빠르게 늘고 있어 공급이 수요를 따라가지 못하는 상황이다.



미국 농무성(USDA)은 최근 보고서를 통해 중국이 지난해 11월부터 올해 10월까지 총 10만t의 오렌지를 수입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는 전년 같은 기간보다 13% 증가한 수치다. 특히 미 농무성은 “그동안 중단됐던 중국과 캘리포니아의 교역이 다시 재개되면서 중국의 미국산 오렌지 수입이 크게 늘 것”이라고 말했다. 문제는 중국이 오렌지 수입량을 늘리면 우리나라에 유통되는 오렌지 가격도 오를 수 있다는 것이다.



일례로 중국은 2010년부터 2013년 사이 호주산 쇠고기 수입을 무려 9배 넘게 늘렸는데 같은 시기 국내 호주산 쇠고기 가격도 30% 올랐다. 유통업계 관계자는 “중국이 블랙홀”이라며 “중국에서 먹기 시작하면 전세계 물가가 요동을 친다”고 말했다.



실제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에 따르면 국내 오렌지 도매가격은 계속 상승하는 추세다. 지난 1월 국내 네이블 오렌지 도매가(18kg 기준)는 5만7929원으로 1년 전 5만1650원보다 12%올랐다. 오렌지 수입시즌 직전인 1월 기준으로 5년내 가장 높은 가격대다. 롯데마트 관계자는 “지난해 가뭄과 냉해 피해로 가격이 오를 만큼 올랐던 시기보다도 현재 더 비싸지는 상황”이라며 “미국 산지에서도 물(농업용수)값이 크게 올라 오렌지 가격은 계속 강세를 보일 것 같다”고 말했다.



장기전으로 치닫고 있는 캘리포니아 항만노조의 태업도 복병이다. 항구에서의 하역과 선적작업에 제동이 걸리면서 오렌지가 국내에 도착하는 시기도 크게 지연되고 있기 때문이다. 이마트 오렌지 바이어 A 씨는 “물류문제가 심각하다. “캘리포니아 바다에 배 20여 척이 짐도 못 내리고 둥둥 떠 있는 상황”이라며 “오렌지가 미국에서 한국에 도착하기까지 평소엔 3주 걸렸는데 지금은 한 달 넘게 걸린다”고 말했다.



유통업체들은 국내 오렌지 물가를 잡기 위해 부랴부랴 대응에 나섰다. 롯데마트는 미국산 오렌지를 사전에 확보하는 한편 칠레와 남아프리카공화국 등 새로운 오렌지 산지를 적극 발굴중이다. 현재 롯데마트에서 오렌지 1개 가격은 900원 대로 지난 연말과 같은 수준이다. 홈플러스도 “고당도 미국산 오렌지를 확보하기 위해 기존 선키스트 외에도 퓨어스펙·선트리트·돌·블랙라벨 등 4개 브랜드 협력사를 추가했다”고 밝혔다. 홈플러스 관계자는 “물량 공급에 최대한 차질이 없도록 선적 일정을 분배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소아 기자 ls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