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북한 미사일 대비 … 미국 서부지역 요격미사일 확충"

애슈턴 카터(사진) 미국 국방장관 후보자는 4일(현지시간) “북한의 대륙간 탄도미사일(ICBM) 위협에 대비해 강력한 방어 체계를 구축하는 노력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카터 후보자는 이날 미 상원 군사위원회의 인준 청문회에서 “북한의 탄도미사일과 대량살상무기 위협은 심각하며, 장거리 발사 능력은 아직 검증되지 않았지만 미국에 직접적인 위협이 될 수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카터 후보자는 구체적으로 “캘리포니아와 알래스카의 지상발사 요격미사일(GBI)을 늘리고 체계를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미 국방장관 후보자 청문회

 카터 후보자는 “최근 남북 대화 분위기에도 북한은 미국과 동맹국이 협상에 나서도록 강요하기 위해 벼랑 끝 전술과 도발에 나설 가능성이 크다”고 강조했다. 그는 북한이 중단을 요구한 한·미 군사훈련에 대해선 “일상적이고 방어적인 훈련으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를 위반하는 핵 실험과 결코 동등하지 않다”고 일축했다.



워싱턴=채병건 특파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