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취업 ‘4종 스펙’ 쌓는데 평균 1554만원

연세대에 재학 중인 이모(26)씨는 학교 인근 원룸에서 자취를 한다. 보증금 1000만원에 월세 40만원짜리다. 토익 학원비와 교재비로는 매달 32만원이 나간다. 최근엔 컴퓨터 관련 자격증들을 따기 위해 35만원을 썼다. 단기 아르바이트 등으로 생활비를 마련해야 하는 상황에서 부담되는 액수였지만 취업에 도움이 될 거란 생각에 과감하게 지갑을 열었다.



SKY도 ‘슬픈 인문계’ <하>
취업준비생 등 100명 설문
생활비 포함 땐 2479만원
“강점 분야 선택과 집중을”

 이씨는 최근 어학연수를 준비하다 접었다. 경제적 형편상 도저히 외국에 공부하러 갈 처지가 아니라고 판단해서다. 이씨는 “주변에서 너도나도 어학연수를 가는 걸 보다보면 나 혼자 뒤처지는 건 아닐까 걱정이 된다”면서도 “취업 비용이 눈덩이처럼 불어나는 상황에서 부모님께 계속 손을 벌리기도 미안하다”고 말했다.



 인문·사회계열 출신의 1년간 평균 ‘취준비(취업준비 비용)’가 2479만원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본지가 최근 취업한 직장인과 취업준비생 100명을 설문 조사한 결과다. 취준비는 취업을 위해 쓴 비용을 말한다.



 취준비 가운데 방값·식대·교통비 등 생활비(925만원)가 가장 높은 비율을 차지했다. 또 토익과 제2외국어 등 어학 점수를 따는 데 599만원을 쓴 것으로 조사됐다. 어학연수비(512만원), 공모전 비용(228만원), 자격증 비용(215만원)이 그 뒤를 이었다. 생활비를 제외한 외국어 점수·자격증·공모전·어학연수 등 이른바 ‘4종 스펙’을 갖추기 위해 들어가는 비용은 평균 1554만원이었다.



  취업포털 ‘사람인’ 임인욱 팀장은 “남들 하는 대로 무작정 스펙만 쌓는 건 실제 취업에 별 도움이 되지 않는다”며 “나만의 강점 분야를 정해 선택과 집중을 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손국희·윤정민 기자 <9key@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