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스타 연주자 몇보다 좋은 청중이 더 중요해요

피아니스트 허승연씨는 “한국 학생들이 쉽게 음악을 즐길 수 있기를 바란다”며 청소년 음악교육 아이디어를 내놓았다. [사진 스테이지원]
스위스의 취리히 음악원 교수들은 매년 초 인근의 초등학교를 찾는다. 학생들에게 악기를 하나씩 고르게 하고 빌려준다. 또 매주 두 번 학교에 가서 레슨을 한다. 연말이면 학생들은 바이올린·첼로·더블베이스·클라리넷·트럼펫 등 악기를 하나씩 다룰 줄 알게 된다. 그리고 이들은 모두 한 무대에 올라 연말 오케스트라 공연을 한다.



허승연씨 청소년 연주 프로젝트
100명 2주 집중훈련해 무대 세워
“어려서 악기 다뤄봐야 귀 밝아져”

 피아니스트 허승연(49)씨는 이 음악원의 부총장이다. 1996년 교수로 시작해 지난해 8월 부총장에 임명됐다. 그는 “취리히의 어린 학생들을 보면 음악을 굉장히 쉽게 접한다. 특히 듣는 것뿐 아니라 직접 할 기회가 많다”고 전했다. 그는 “왜 한국에서는 안 될까. 꼭 전공을 해야만 악기를 연주해볼 수 있는 걸까라는 의문을 가졌다”고 말했다.



 이 문제의식을 풀어낼 기회가 왔다. 허씨는 8월 경기도 성남문화재단과 함께 청소년 오케스트라 프로젝트를 시작한다. 프로젝트 이름은 가칭 ‘뮤직 알프스 인(in) 성남’이다.



 음악 전공을 하지 않는 청소년 단원 100여 명을 뽑아 오케스트라로 묶어준다. 이들을 가르칠 선생님은 스위스의 연주자들이다. 허씨는 취리히의 음악원과 톤할레 오케스트라 단원 등 10여 명을 성남에 초청했다. 연주자들은 청소년 오케스트라를 2주 동안 집중 훈련하고, 마지막 날에는 지휘자를 초청해 정식으로 공연할 예정이다.



 그는 왜 청소년들을 대상으로 오케스트라 프로젝트를 할까. 허씨는 “나중에 음악과 관련없는 직업을 가질 아이들에게 음악 접할 기회를 최대한 많이 줘야 한다”고 말했다. “세계적 연주자 몇 명을 배출하는 게 문화 강국이 아니다. 좋은 청중이 많아야 진짜 문화의 나라다.”



 허씨는 고등학교 1학년에 독일로 유학을 떠났다. 하노버·쾰른 등 명문 음대를 졸업했다. 그러나 ‘피아노만 치지 않는 피아니스트’로 더 유명하다. 취리히 음대의 유일한 한국인 교수로 학생을 가르치면서 부설 영재 교육원을 세웠고, 다른 나라 음악원들과 교류 프로그램을 만들었다.



 이번 청소년 오케스트라 프로젝트도 피아니스트로서 가욋일 중 하나다. “어릴 때부터 혼자 외국에서 살아서인지 연주자가 연주만 할 수 있는 게 아니라는 걸 알았다”며 “연주 들어줄 사람을 스스로 만들어야 하고, 사회 구성원들에게 음악 사랑할 기회도 주는 게 연주자의 큰 역할 중 하나”라고 말했다. 또 “한국 학생들이 입시 전쟁에 시달리느라 음악 접할 기회가 너무 적어 안타깝다”며 “특히 다른 이들과 함께 연주하는 기쁨을 알려주고 싶다. 한국에서 더 많은 프로젝트를 할 것”이라고 했다.



 떠난 지 30여 년 만에 한국에서 다시 활발한 활동을 예고했다. 그 전주곡 삼아 이달 11일 서울 예술의전당에서 피아노 독주회를 연다. 7년 만의 한국 독주회다.



김호정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