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우버 기사 정부 등록제는 어떠세요?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콜택시 서비스를 하는 우버가 서울시와 한국 정부에 타협안을 제시했다. 일정 조건을 충족하는 우버기사들에게 합법적인 ‘우버 면허’를 발급해주면, 우버의 데이터를 정부에 제공하겠다는 제안이다. 하지만 수수료 수익에 대해서는 국내에 세금을 납부하지 않겠다는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다. 데이비드 플루프(사진) 우버 정책·전략 담당 수석부사장은 4일 오전 서울 그랜드 하얏트 호텔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한국 정부·국회·지자체와 교통 규제 문제에 대해 전향적인 해결책 찾으려고 논의 중”이라며 “우버 기사 정부등록제를 도입하면 기사 교육과 신원조회가 강화되고 (현재는 없는) 승객용 보험도 의무화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합법화 후) 우버 차량의 이동경로 데이터를 정부에 제공하겠다”며 “지자체가 교통정책이나 도시계획을 짜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올해 초 미국 보스턴시가 도입한 우버 합법화 모델이다.



플루프 부사장 타협안 제시
"면허 주면 우버 데이터 제공"

 하지만 세금 관련 질문에는 입을 다물었다. 그는 “신용카드로 결제하는 우버는 기사들의 소득이 잘 파악돼 현금결제 택시보다 지자체 세수 증대에 도움이 된다”고만 답했다. 우버가 기사들에게 받는 알선 수수료(택시요금의 20%)는 해외결제 방식을 통해 우버 본사 매출로 잡힌다. 국내에선 세금을 매기기 어렵다. 현재 우버는 검찰 기소에 이어 서울시의 우버 신고포상금제, 방송통신위원회 고발 등으로 위기에 처해 있다. 플루프 수석부사장은 6일까지 국회·국토교통부·서울시 등에 다양한 타협안을 제시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플루프는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의 대선후보 경선부터 초선·재선까지 홍보 전략을 총괄한 홍보전략가로 유명하다.



박수련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