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2%대 고정금리로 갈아타는 주택대출 … 지난해 3월 전 돈 빌린 사람만 해당

금융위원회와 한국주택금융공사가 설계한 ‘갈아타기 전용’ 고정금리 장기 대출 상품이 다음달 시중은행을 통해 선보일 예정이다. 10년에서 최대 30년까지 연 2%대 고정금리를 보장한다. 더 궁금한 점이 있다면 주택금융공사 콜센터(1688-8114)로 연락하면 된다.



빚 새로 얻거나 추가 대출은 안 돼
이자+원금 갚아 매월 부담액 늘어
가산금리 붙는 70% 분할상환 가능

 - 대상자가 어디까지인지.



 “시장금리에 따라 주기적으로 이자율이 바뀌는 ‘변동금리’, 대출 기간엔 이자만 내고 만기가 됐을 때 한꺼번에 원금을 갚아야 하는 ‘만기 일시상환’ 조건으로 대출을 받은 사람이 대상이다. 둘 중에 조건 하나만 충족해도 이 대출 상품을 이용할 수 있다. 고정금리·분할상환 주택담보대출 받았지만 이자만 내고 원금은 아직 갚지 않고 있는 ‘거치기간’ 중에 있다면 역시 갈아타기가 가능하다.”



 - 다른 조건은 무엇인가.



 “지난해 3월 전에 대출을 받은 사람으로 한정된다. 집을 사면서 빚을 새로 지려는 사람, 대출을 추가로 늘리려는 이도 대상이 아니다. 4억원짜리 집을 사면서 2억원 대출을 받았다면 2억원까지만 갈아탈 수 있다. 1000만원 정도 원금을 갚고 1억9000만원 대출을 갈아타는 건 가능해도 1000만원 빚을 늘려 2억1000만원 대출을 받는 건 안 된다.”



 - 왜 그런 제한을 뒀나.



 “널뛰는 금리 위험에 노출돼 있고 원금 상환 부담이 만기에 쏠려있는 ‘위험 가계부채’를 줄이려는 목적에서 정부가 설계한 상품이라서다. 1년 이상 주택담보대출을 갖고 있는 사람으로 대상을 한정한 것도 같은 이유다. 기간 제한을 두지 않으면 전환대출 출시 직전에 일반대출을 받아놓은 다음 갈아타는 ‘체리 피커(이익만 따가고 시장에 도움이 되지 않는 얌체 고객)’가 생겨 전체 가계빚이 실질적으로 늘어나는 역효과가 나기 때문이다.”



 - 변동금리나 일반 중·단기 고정금리 대출과 비교해 유리한가.



 “확답이 어렵다. 앞으로 금리 흐름에 따라 유불리가 달라지기 때문이다. 제일 주의해야할 점이기도 하다. 향후 시장금리가 오르거나 현 수준을 유지한다고 가정하면 확실히 유리한 상품이다. 금융위가 올 1월 시장금리를 감안해 산출한 잠정금리는 10~30년 만기에 연 2.7~2.9% 수준이다. 3월 출시 시점에 시장금리가 내려갔다면 각 은행에서 책정하는 금리는 더 낮아질 수 있다. 현재 이자율이 3%대 초반인 일반 고정금리 대출 상품보다도 이자 부담이 적다. 반대로 일본처럼 금리가 0%대로 내려앉는 상황이 닥친다면 변동금리 대출보다 이자율에서 훨씬 불리해질 수 있다. 원금을 조금씩 갚아나간 덕분에 시간이 지날수록 이자가 줄긴 하지만 그래도 10년에서 30년까지 오랫동안 2%대 금리를 부담해야 해서다. 대신 소득공제, 중도상환수수료 면제 혜택이 있다.”



 - 금리 말고도 유의해야할 점은 없나.



 “대출을 갈아타자마자 이자와 원금을 함께 갚아나가야 한다. 3.5%로 변동금리로 2억원 대출을 받았다면 매월 약 58만원의 이자만 내면 되지만 2.8% 고정금리 전환대출이라면 이자 46만원에 원금 일부인 63만원까지 매월 109만원가량을 부담해야 한다. 만기가 10년 이상으로 길기 때문에 자신이 매달 얼마만큼의 원리금을 감당할 수 있는지 따져보고 신청해야 한다. 매월 원리금 부담이 크다 싶으면 금리가 0.1%포인트 정도 높긴 하지만 대출 원금 70%을 분할상환하고 나머지 30%는 만기에 갚는 조건도 선택 가능하다.”



 - 대출금 제한은 없나.



 “아직 확정된 건 아니지만 주택금융공사에서 하는 적격대출과 비슷한 제한이 추가로 붙을 예정이다. 주택 가격이 9억원 이하여야 하고 대출금 한도는 5억원까지다. 주택 면적 제한은 없다. 물론 기존 대출처럼 주택담보대출비율(LTV) 70%, 총부채상환비율(DTI) 60% 조건을 지켜야 한다. 또 이자를 제때 내서 신용도에 문제가 없야 한다.”



 - 어디에서 어떻게 신청하면 되나.



 “원래 대출을 받았던 은행을 찾아가면 된다. 신한·우리·국민 등 일반은행 8곳 전체와 기업·농협은행에서 취급한다. 지방은행 중에서도 적격대출 취급액수가 극히 적은 일부 은행을 뺀 대부분이 대상이 될 전망이다.”



조현숙·심새롬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