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부, IS인질피살 후 日집단자위권행사 조짐에 신중반응



【서울=뉴시스】박대로 기자 = 정부가 3일 이슬람국가(IS)에 의한 자국 인질 피살 후 집단적 자위권을 행사하려는 일본정부의 움직임에 신중한 반응을 보였다.



외교부 노광일 대변인은 이날 오후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에서 일본 아베 신조 총리의 집단적 자위권 행사 관련 발언에 "일본의 방위정책 관련 논의는 평화 헌법의 정신을 견지하면서 투명하게 이뤄져야 한다는 것이 우리 정부의 일관된 입장"이라며 "향후 관련 일본 국내법 재·개정 동향을 지켜보고자 한다"고 밝혔다.



이 밖에 노 대변인은 일본인 인질 피살에 따른 우리정부의 대중동정책에 관해선 "정부는 이런 행위는 어떤 이유로도 정당화될 수 없다는 입장을 재확인하고 테러행위를 근절하기 위한 국제사회의 노력에 계속 동참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아베 총리는 전날 참의원 예산위원회에서 동맹국의 선제공격으로 발생한 충돌 사태에 있어서도 무력행사를 위한 '신 3요건'을 충족시킬 경우 집단적 자위권을 행사할 수 있는 것으로 볼 수 있다는 견해를 밝혔다.



daero@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