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내 살해 뒤 출소한 50대 형수까지 살해

아내를 살해해 7년간 복역하고 출소한 50대 남성이 이번엔 형수를 살해한 혐의로 경찰에 체포됐다.



서울 구로경찰서는 형수 정모(60)씨를 흉기로 살해한 혐의(살인)로 고모(59)씨에 대해 조사 중이라고 1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고씨는 이날 오전 11시쯤 구로구 고척동 형 자택에서 소지하고 있던 흉기로 형수 정씨의 가슴, 목 등을 7차례 찔러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고씨는 소주 2병 가량을 마시고 형의 집을 찾은 것으로 조사됐다.



정신지체 3급인 고씨는 지난 2001년 아내를 살해한 뒤 징역 7년을 선고받고 2008년 7월 출소했으며, 복역 중 치료감호를 받았던 것으로 드러났다. 고씨는 출소 후 직업 없이 형의 집에서 함께 살다가 최근 집을 나와 고시원 등을 전전했다.



이날 오후 12시 5분쯤 일을 마치고 집에 온 고씨의 형이 숨진 정씨를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고씨는 경찰이 형의 집에 도착하기 전 경찰서를 찾아가 자수했다.



경찰 조사에서 고씨는 “평소 형수와 사이가 나빴다”며 “형수가 나를 죽이려 했다”고 진술했다. 경찰 관계자는 “정확한 살해 동기 등을 조사한 뒤 고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김선미 기자 calli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