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휘트니 휴스턴 딸마저, 의식 불명으로 발견…美 충격





휘트니 휴스턴 모녀의 비극이 네티즌 사이 화제다.



3년 전 세상을 떠난 여가수 고(故) 휘트니 휴스턴의 딸인 바비 크리스티나 휴스턴 브라운(22)이 의식불명 상태에 빠져 병원으로 옮겨졌다고 미 경찰이 밝혔다.



휘트니 휴스턴의 딸은 3년 전 그의 어머니가 숨졌을 때와 유사한 상황으로 발견돼 미 전역을 충격으로 빠트리고 있다.



외신에 따르면 브라운은 미국 동부시간 31일 오전 10시 25분께 남편인 닉 고든과 다른 친구 한 명에 의해 머리를 욕조의 물에 파묻은 채 발견됐다.



브라운은 그의 남편 닉 고든과 한 친구에게 발견돼 심폐소생 조치를 받은 뒤 노스 풀턴 병원으로 실려갔다.



연예전문 매체 TMZ는 소식통의 말을 빌려 뇌가 부은 탓에 브라운이 현재 의학적으로 혼수상태에 빠졌다고 보도했다.



한편 휘트니 휴스턴은 여러해 동안 코카인 마리후아나 등 약물을 복용하는 등 고통을 받다가 2012년 2월11일 캘리포니아 주 비버리힐스의 한 호텔 욕조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휘트니 휴스턴의 딸, 브라운은 휴스턴과 리듬 앤드 블루스가수 바비 브라운(45) 사이에서 1993년 태어났다. 휴스턴의 유산 1억1천500만 달러를 상속받았다.



온라인 중앙일보

'휘트니 휴스턴 딸' '휘트니 휴스턴 딸 의식 불명' '휘트니 휴스턴 딸' '휘트니 휴스턴 딸 의식 불명' '휘트니 휴스턴 딸' '휘트니 휴스턴 딸 의식 불명'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