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산체, 납작 엎드려 '휴식 중'…앙증맞은 몸에 "다 뻗은 거야, 그게?"







‘삼시세끼-어촌편’에 출연하고 있는 장모치와와 ‘산체’가 출연진과 시청자의 사랑을 독차지했다.



지난달 30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예능프로그램 ‘삼시세끼-어촌편’(이하 ‘삼시세끼’)에 출연한 게스트 손호준은 장모치와와 산체에게 한눈에 반했다.



산체는 손호준에게 뽀뽀 세계를 퍼부으며 격하게 반겼고 손호준은 “정말 귀엽다”며 산체를 어루만졌다. 제작진이 ‘유연석과 산체 중 누가 더 좋냐’고 묻자 손호준은 “그게 고민이긴 한데 연석이는 산체만큼 애교가 없다”고 답했다. 손호준과 유연석은 연예계 ‘절친’으로 알려져있다.



이어 31일 tvN ‘삼시세끼’ 공식 페이스북에는 “삼시세끼 어촌편 2회, 가구 평균 10.8%, 최고 14.2%로 동시간대 1위 달성! ‘꽃시리즈’ 통틀어 최고 시청률 기록!”이라는 글이 게시됐다.



이어 “참바다씨, 오늘도 산체 밥 10알 더 부탁해요. 다 뻗은 거야 그게?”라는 글과 함께 앙증맞은 산체의 전신사진도 올라왔다. 공개된 사진 속에서 산체는 바닥에 납작 엎드려 몸을 쭉 펴고 있다. 산체는 한 손에 들어올 것 같은 작은 체구로 귀여움을 뽐냈다.



한편, ‘삼시세끼’ 나영석PD는 산체에 대해 뉴스엔에 “우리 스태프의 강아지인데 한 달 동안 만재도로 출장 가며 섬에 혼자 놔둘 수 없어 데리고 왔다”며 “그래서 장모치와와 산체는 출연료도 없다”고 설명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장모치와와 산체’ [사진 삼시세끼 페이스북]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