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식사하셨어요' 양동근 "아역 배우 시절, 우는 연기 못 하자…감독 '울어' 소리쳐"


 

양동근이 ‘식사하셨어요’에 출연해 본인이 말을 많이 하지 않는 이유를 고백했다.

1일 방송된 SBS ‘잘 먹고 잘 사는 법 식사하셨어요’에는 양동근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양동근은 이날 방송에서 아역 시절을 언급하며 “부모님이 일을 하시니까 함께 다니지 못했다. 추운 날 배가 고파서 초코파이를 먹다 체했는데 토를 하지 못해 끙끙 앓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말이 없고 하는 것도 그런 것 같다. 보호를 받아야하는데 보호해주는 사람이 없었다”며 “스스로 보호하게 됐다. 그래서 방어적이 된 것 같다”고 말했다.

양동근은 “아역 배우 시절 내가 전혀 슬프지도 않고 울고 싶지도 않은 상황에서 울어야 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감독은 내가 울지 않으면 ‘울어’라고 소리쳤다. 심지어 담배연기를 눈에 갖다 대기도했다”며 “이때부터 말도 없어졌고 낯도 가렸다” 고 고백했다.

네티즌들은 "식사하셨어요 양동근, 말 없는 이유가 이런 거였다니 세상에" "식사하셨어요 양동근, 그 감독 누구야?" "식사하셨어요 양동근, 어릴 때 받은 상처가 컸겠다" "식사하셨어요 양동근, 감독 정말 미쳤나보다" "식사하셨어요 양동근, 체하면 진짜 힘든데 불쌍해" "식사하셨어요 양동근, 불쌍하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식사하셨어요 양동근’ [사진 식사하셨어요 방송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