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엠버허드♡조니뎁 결혼발표, 23세 나이차 핵극복!

[사진 US위클리 캡처]




 

할리우드 배우 조니 뎁과 23세 연하 약혼녀 엠버 허드가 결혼 날짜를 확정했다.



지난달 31일(현지시각) 미국 연예매체 US위클리는 “조니 뎁과 엠버 허드가 다음 주 주말 결혼할 예정”이라며, “두 사람은 바하마에서 예식을 올린다”고 보도했다. US 위클리는 “두 사람은 50여 명의 하객만을 초청할 것이다. 이 중에는 엠버 허드 가족을 비롯, 조니 뎁 전처 바네사 파라디와의 사이에서 얻은 두 자녀도 포함될 것”이라며 “하객들은 결혼축제 기간 동안 고급 요트 등에 머무를 것이다”고 설명했다.



이어 “조니 뎁과 엠버 허드는 결혼식 날짜인 2월 7일까지 모든 일정을 마무리할 것이다. 이 시간만이 두 사람이 함께 있을 수 있는 유일한 시간이다”고 전했다. 세간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는 신부의 드레스에 대해서는 “엠버 허드는 스텔라 매카트니 드레스를 입게 된다”고 덧붙였다.



영화 ‘럼 다이어리’에 함께 출연하면서 연인 관계로 발전한 두 사람은 지난해 불화설에 휩싸인바 있다.

미국 연예매체 US위클리는 지난해 12월 12일(현지시각), “엠버 허드가 조니 뎁과의 결혼을 꺼리고 있다”며 당초 구체적인 계획까지 세워놨던 조니 뎁과의 결혼 계획을 취소하는 것에 대해 진지하게 고려 중이라고 보도한 바 있다.



한편 조니 뎁은 바네사 파라디와 1998년부터 2012년까지 약 14년 동안 동거하며 딸 릴리 로즈와 아들 잭을 낳아 가정을 꾸렸지만 헤어졌다.





온라인 중앙일보



'엠버허드 조니뎁'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