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삼시세끼' 장모치와와 산체, 손호준 사랑 '독차지'…"유연석보다 좋아"







‘삼시세끼-어촌편’에 출연하고 있는 장모치와와 ‘산체’가 출연진과 시청자의 사랑을 독차지했다.



지난달 30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예능프로그램 ‘삼시세끼-어촌편’(이하 ‘삼시세끼’)에 출연한 게스트 손호준은 장모치와와 산체에게 한눈에 반했다.



산체는 손호준에게 뽀뽀 세계를 퍼부으며 격하게 반겼고 손호준은 “정말 귀엽다”며 산체를 어루만졌다. 제작진이 ‘유연석과 산체 중 누가 더 좋냐’고 묻자 손호준은 “그게 고민이긴 한데 연석이는 산체만큼 애교가 없다”고 답했다. 손호준과 유연석은 연예계 ‘절친’으로 알려져있다.



이어 31일 tvN ‘삼시세끼’ 공식 페이스북에는 “삼시세끼 어촌편 2회, 가구 평균 10.8%, 최고 14.2%로 동시간대 1위 달성! ‘꽃시리즈’ 통틀어 최고 시청률 기록!”이라는 글이 게시됐다.



이어 “참바다씨, 오늘도 산체 밥 10알 더 부탁해요. 다 뻗은 거야 그게?”라는 글과 함께 앙증맞은 산체의 전신사진도 올라왔다. 공개된 사진 속에서 산체는 바닥에 납작 엎드려 몸을 쭉 펴고 있다. 산체는 한 손에 들어올 것 같은 작은 체구로 귀여움을 뽐냈다.



한편, ‘삼시세끼’ 나영석PD는 산체에 대해 뉴스엔에 “우리 스태프의 강아지인데 한 달 동안 만재도로 출장 가며 섬에 혼자 놔둘 수 없어 데리고 왔다”며 “그래서 장모치와와 산체는 출연료도 없다”고 설명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장모치와와 산체’ [사진 삼시세끼 페이스북]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