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찰 조사받던 공무원 숨진 채 발견…자살 추정

뇌물수수 혐의로 검찰 조사를 받던 공무원이 자신의 차량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청주상당경찰서는 지난달 31일 오전 9시 40분쯤 청주시 상당구 낭성면에 있는 한 폐축사 인근 공터에 대전시청 소속 공무원 권모(51)씨가 싼타페 차량 안에서 숨진 채 쓰러져 있는 것을 권씨의 동생이 발견해 신고했다고 1일 밝혔다.



당시 권씨 차량 뒷좌석에는 번개탄 2개 중 1개가 다 탄 상태로 있었다. 경찰은 권씨의 휴대폰에 임시 저장된 “○○엄마 남은 생을 같이 못해서 미안해. 어머니 죄송합니다”란 문자 메시지로 미뤄 자살로 추정하고 있다.



권씨는 지난달 29일 뇌물 수수 혐의로 대전지검에서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았다. 이튿날 사무실에 출근해 오후 9시까지 일을 마친 뒤 퇴근했다. 하지만 권씨가 집으로 돌아오지 않고 연락도 되지 않자 가족들은 실종 신고를 했다. 경찰의 휴대폰 위치추적결과 권씨가 청주시 낭성면 인근에 있다는 사실을 안 그의 동생이 31일 오전 8시 45분 발견했다. 경찰은 권씨가 최근 검찰 조사를 받아 힘들어했다는 유족 진술을 토대로 조사하고 있다.



최종권 기자 choig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