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부인 위장취업, 자녀 골프레슨비…'백화점식 로비'받은 공기업 임직원

[사진 중앙포토]
납품비리에 연루된 한국전력과 한전 자회사 임직원들이 특정 업체로부터 현금ㆍ법인카드는 물론 부인의 위장 취업, 자녀 골프 레슨비 대납 등 '백화점식 로비'를 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서울중앙지검 금융조세조사1부(부장 장영섭)는 2008년부터 지난해까지 한전의 통신장비 납품업체 K사 대표 김모씨로부터 금품을 수수한 혐의(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 배임수재 등)로 강모(55ㆍ구속) 전 한전 상임감사를 포함해 한전·한전KDN·한국수력원자력의 전현직 임직원 11명을 기소(7명 구속·4명 불구속)했다고 1일 밝혔다. 이들에게 총 3억 5690만원의 뇌물을 건넨 혐의(뇌물공여 등)로 K사 대표 김모(55)씨 등 업체 관계자 3명, 수사 청탁을 받은 경찰 1명도 구속기소했다.



검찰이 파악한 K사 대표 김씨의 '뇌물 리스트'에는 현금부터 외제차·자전거까지 다양한 금품이 포함됐다. 이명박 정부 인수위원회 출신인 강모 전 한전 상임감사는 김씨로부터 현금 1500만원과 제네시스 렌터카를 받은 것으로 파악됐다. 한전 전 전력IT추진처장 김모(60)씨는 독일제 뉴비틀 승용차를, 한수원 본부장 김모(59)씨는 아들의 골프 레슨비를 대납받았다고 한다. 이 외에도 법인카드, 360만원짜리 독일제 자전거, 990만원 상당의 카오디오, 중고 모닝 승용차, 컴퓨터 등이 한전 KDN 팀장, 차장 등에게 전달됐다.



검찰 조사 결과 김씨는 경쟁업체를 배제시키기 위해 수사 기관에도 로비를 했다. 청와대 민정수석실 특별감찰반에서 파견근무한 경력이 있는 강모(45) 경정이 부인을 K사에 위장 취업시켜 월급조로 3800만원을 받았다는 것이다. 그 대가로 강 경정은 경찰청 특수수사과에 근무할 때 K사의 경쟁 업체에 A사에 관한 비위 첩보를 보고해 실제 수사가 진행되기도 했다고 한다.



임직원들은 K사에 유리하도록 입찰정보를 미리 알려주거나 평가점수를 높여줬다고 한다. K사는 2006년 설립된 신생회사지만 최근 6년 간 한전에 '한전 배전센터 종합 상황판 구축사업' 등 통신장비 63건, 총 412억원 상당의 납품 계약을 체결했다.



이유정 기자 uu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