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최나연 우승, 2년 3개월만에 LPGA 정상 "마음고생하면서 열심히 준비"

`최나연 우승`. [사진 일간스포츠]




최나연(28·SK텔레콤)이 올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개막전 우승컵을 품에 안았다.



최나연은 1일 미국 플로리다주 골든오칼라 오칼라 골프&에퀘스트리안 클럽(파72ㆍ6541야드)에서 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시즌 개막전 코츠골프 챔피언십(총상금 150만 달러 ㆍ약 16억2000만원) 최종 4라운드에서 버디 6개, 보기 2개로 4언더파 68타를 쳐 최종합계 16언더파 272타로 장하나(23ㆍ비씨카드), 리디아 고(18ㆍ캘러웨이골프), 제시카 코다(22ㆍ미국ㆍ이상 15언더파 273타) 등 2위 그룹을 한 타 차로 제치고 우승을 차지했다.



2012년 11월 CME그룹 타이틀홀더스 이후 2년 3개월 만에 정상을 탈환하며, LPGA 통산 8승째를 거뒀다.



최나연은 마지막까지 리디아 고(18)와 장하나(23·BC카드)의 끈질긴 추격을 받았다. 한 타 차이로 극적으로 따돌렸다.



첫 번째 승부처는 15번홀(파3)이었다. 최나연은 티샷을 핀 1.5m 지점에 떨어트린 반면 리디아 고는 10m 떨어진 지점에 떨어트렸다. 그러나 결과는 반대였다. 리디아 고는 롱퍼트를 버디로 연결시킨 반면 최나연은 예상치 못한 쓰리퍼트를 범하며 리디아 고에 한 타 차 역전을 허용했다.



두 번째 승부처는 17번홀(파4)이었다. 리디아 고의 티샷은 오른쪽 벙커를 향했고, 최나연의 티샷은 왼쪽 카트 도로 부근에 떨어졌다. 최나연의 관록은 여기서 빛났다. 리디아 고의 벙커샷은 인근의 나무를 맞고 나무들 사이에 떨어져 네 타 만에 공을 그린에 올려 어렵게 더블보기로 마쳤다. 하지만 최나연은 침착하게 파로 막아내 다시 한 타 차 역전에 성공했다. 마지막 18번홀(파5)에서는 두 선수 모두 파로 마무리해 우승컵의 주인은 최나연이 됐다.



최나연은 "기다리던 우승인 만큼 많이 기쁘다. 그동안 마음고생하면서 열심히 준비했던 내 자신에게 격려해주고 싶다. 어느 때보다 가슴이 벅찬 우승이다"며 "8번째 우승이지만 2년 넘게 우승이 없었다. 오랜만에 한 우승이었기에 처음 우승했던 삼성월드챔피언십 때가 떠올랐다"고 했다.



마지막으로 "묵묵히 믿고 기다려 준 팬들에게 감사하다. 지금부터 다시 시작이라고 생각한다"며 "더 발전하고 높이 뛸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지금처럼 항상 믿고 응원해달라"고 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최나연 우승'. [사진 일간스포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