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수퍼보울 '하프타임 광고' 전쟁…30초에 48억원





1일(현지시간) 애리조나주 피닉스에서 미국 프로풋볼 챔피언전인 ‘수퍼보울’이 열린다.



올해는 뉴잉글랜드와 시애틀이 격돌한다.



수퍼보울은 경기도 경기지만 하프타임 광고 전쟁이 빼놓을 수 없는 볼거리다. 광고주들은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 화려하고 기발한 광고를 만들어낸다. 한 경기에 최소한 20여 차례에 걸쳐 광고를 내보낼 수 있는 만큼 1억 명이 넘는 시청자, 즉 잠재 고객의 눈길을 사로잡는 데 제격이다.



미국프로풋볼리그(NFL)이 미국 방송사로부터 받는 TV중계권료는 연 평균 49억 달러 정도다. 우리 돈 5조 원이 넘는다. 4년마다 열리는 월드컵과 올림픽 중계료보다도 훨씬 높은 금액이다.



올해 수퍼보울 주관 방송사인 NBC는 30초당 광고료를 450만 달러(약 48억6000만원)로 책정했다. 지난해보다 50만 달러가 올라 역대 최고금액을 갈아 치웠다. 1초당 광고비가 약 1억6000만원인 셈이다.



한국 기업 중에서는 기아자동차만 광고를 한다. 6년 연속 참여 중인 기아는 60초짜리 신형 쏘렌토 광고를 내보낸다. 지난해 K9 광고를 선보여 호평을 받은 데 이어 올해는 영화 007시리즈에서 제임스 본드 역을 맡았던 피어스 브로스넌을 내세웠다. 지난해 수퍼보울 광고로 호평을 받은 현대자동차는 새 모델이 없다는 이유로 7년 만에 처음으로 불참한다.



개봉을 앞둔 블록버스터 영화들의 예고편 경쟁도 치열하다. 올 상반기 대작으로 꼽히는 '터미네이터 제네시스'(터미네이터5) 예고편은 수퍼보울 하프타임 때 전 세계에 소개된다. '쥬라기 공원' 시리즈 네 번째 작품 '쥬라기 월드'도 광고가 예정돼있다. 하지만 '어벤져스: 에이지 오브 울트론'(어벤져스2)은 수퍼보울 광고에서 보기 어려울 전망이다. 이에 대해 일각에서는 "비싼 광고비를 내지 않아도 충분히 알려질 수 있다는 자신감의 표현 아니냐"는 해석도 나오고 있다.



유투브에는 올해 수퍼보울 TV 광고 영상 중 10개가 추려져 올라 온 영상이 있어 이를 소개한다.



<2015년 수퍼보울 광고 중>

10 - Weather Tech - America Back at Work

9 - Mercedes-Benz - Showdown w/ Jerry Rice

8 - Bud Light - Coin

7 - Lexus - Make Some Noise

6 - Pepsi - Hyped For Halftime

5 - Dove - #RealStrength

4 - Geico - Who Got The Swag Now?

3 - Carls Jr. - Au Naturel

2 - Victoria's Secret - Angels Play Football

1 - Doritos - Middle Seat



온라인 중앙일보

(영상=유투브 10Everything)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