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스키 잘 넘어지는 요령…'뚝'하는 소리와 함께 '깜짝'

‘스키 잘 넘어지는 요령’. [사진 중앙포토]




본격적인 스키 시즌이 다가오면서, 스키 잘 넘어지는 요령이 화제다.



스키 부상의 대부분은 안전사고다. 부주의에 의한 충돌이나 낙상과 장비에 대한 충분한 사전점검이 없이 생기게 되는 골절 사고 등이 빈번하다. 지도자나 숙련자의 도움없이 혼자서 타다가 발생하는 사고 등도 일어난다. 그러나 이러한 사고들은 대부분 조금만 주의를 기울이고 자신의 실력에 맞는 경사도의 슬로프를 선택하면 피해갈 수 있는 부상이다.



무엇보다 스키로 인한 부상을 예방할 수 있는 가장 손 쉬는 방법은 잘 넘어지는 요령을 숙지하는 것이다.



전방십자인대 손상은 점프해서 착지를 할 때 자주 발생하는데, 파열되면 ‘뚝’하는 소리와 함께 무릎에 힘이 없어지며 붓기 시작한다. 넘어질 때 무릎을 펴지 말고 구부린 상태로 두고 손을 뒤로 짚지 않으면 부상을 줄일 수 있다.



어깨탈구 또한 자주 발생하는 부상이다. 팔을 벌리면서 넘어질 때 자주 일어난다. 어깨 탈구를 예방하려면 넘어질 때 가능한 한 양팔을 몸에 밀착시키는 동작을 연습하는 것이 좋다.



스키를 타다 넘어질 때 스키 손잡이가 엄지손가락에 부하를 주면서 상해가 일어난다. 엄지손가락의 인대 손상을 막으려면 항상 손잡이를 둥글게 말아쥐어야 한다. 이렇게 하면 넘어질 때 손잡이로부터 빠르게 손가락을 뺄 수 있다.



뒤로 미끄러져 넘어질 때는 손목 및 팔꿈치 관절의 손상이, 앞으로 미끄러질 때는 어깨 관절ㆍ손목 관절의 손상이 일어난다. 특히 어깨의 힘줄 손상, 탈구, 견봉-쇄골 관절 분리 및 쇄골 골절 등이 많이 나타난다. 앞으로 넘어질 경우 무릎을 굽혀 땅에 대고 팔과 손바닥 전체로 땅을 짚어 충격을 흡수해야 한다. 뒤로 넘어지는 경우에는 엉덩이 부위를 이용해 옆으로 미끄러지듯 넘어지도록 해야한다.



넘어지지 않으려 버티거나 버둥거리면 더 큰 부상을 불러올 수 있습니다. 낮은 온도에서는 근육이나 인대가 위축돼 부상 발생 가능성이 커진다.



스포츠를 즐기려면 평소보다 더 길고 알찬 스트레칭으로 몸을 충분히 데워줘야 한다. 또 체력이 떨어지면 사고 위험이 더 높아지는데 겨울철이 여름철보다 10~15% 정도 에너지가 더 소모되므로 자신의 체력을 과신하지 말고 운동량 조절에도 신경을 써야 한다.





온라인 중앙일보

‘스키 잘 넘어지는 요령’. [사진 중앙포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