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양호 "잘못된 시스템 바꾸는데 주력"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이 지난 31일 열린 세미나에서 임원들에게 이야기를 하고 있다. [사진 대한항공]


조양호(66) 한진그룹 회장이 임원들에게 “유연한 소통과 공감을 통해서 잘못된 시스템과 문화를 개선하는데 주력하자”고 말했다. 이른바 ‘땅콩 회항’ 사건으로 비판받은 대한항공의 조직 문화를 바꿔야 한다고 다시 강조한 것이다. 조 회장은 지난 31일 경기도 용인시 연수원에서 열린 ‘2015년 임원 세미나’에서 이같이 밝혔다. 이날 세미나엔 국내외 임원 114명이 전원 참석했다.



조 회장은 “회사가 어려울수록 나를 비롯한 임원들부터 솔선수범하고 직원들의 마음을 얻는 노력을 해야 한다”고 했다. 이어서 그는 “항공산업이라는 것이 항상 변화에 앞서 나가야만 살아남을 수 있다는 점을 감안하면, 한발 더 앞서 변화하고 개선하는 모습이 필요하다”며 “사회적 문제이자 대한항공의 문제로 지적되는 소통 부분도 마찬가지로 적극적으로 개선해나가야 한다”고 덧붙였다.



현장에 대한 중요성도 강조했다. 조 회장은 “현장을 직접 나가보지 않고는 문제점이 무엇인지, 그에 따른 개선방안은 무엇인지를 알지 못한다”며 “직접 현장을 찾아 애로사항도 청취하는 한편, 고객서비스와 안전 등 회사의 발전을 위해 무엇이 필요한지 고민하고 달라지는 모습을 보여달라”고 주문했다.



앞서 조 회장은 지난달 30일 '땅콩 회항' 사건의 2차 재판에 증인으로 출석해 “이유가 어떻든 승무원을 내리게 한 것은 잘못이라고 생각한다”며 “다시 돌아보고 회사 문화를 쇄신하겠다”고 말했다.



김준술 기자 jsoo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