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시민 실천 유도하는 영상 만들겠다”

쉐어하우스(www.sharehows.com)가 제작한 ‘괄호 라인 프로젝트’ 동영상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서 큰 화제를 모으고 있다. ‘작은 외침 LOUD’의 첫 사례를 담은 영상으로 버스 정류소에서 줄 지어 서 있는 승객들의 모습과 이로 인해 불편을 겪는 보행자들의 모습, 그리고 정류소 바닥에 만든 괄호 표시로 인해 보행공간이 확보된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 이 동영상은 지난달 19일 서울시 페이스북에 업로드돼 현재 200만 건이 넘는 조회 수와 10만여 건의 ‘좋아요’를 기록하고 있다. 배윤식(36·사진) 쉐어하우스 대표는 “LOUD에 대한 시민들의 반응이 뜨겁다”며 “앞으로도 더 많은 사람의 실천을 이끌어 내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LOUD 동영상 플랫폼 배윤식 쉐어하우스 대표

-쉐어하우스는 어떤 곳인가.
“쉐어하우스는 생활에 도움이 되는 유용한 방법(Hows)을 함께 만들고 공유(Share)하는 인터넷 미디어다. 사람에게 유익함을 주는 모든 것에 이야기를 결합해 사진이나 영상 등 다양한 형식으로 소개하고 있다. 우리가 주로 다루는 것은 생활 속 노하우나 팁이지만 사람들의 생각과 관념을 바꿀 수 있는 콘텐트도 꾸준히 만들고 있다. LOUD 프로젝트는 평소 쉐어하우스도 해보고 싶었던 일들이다. 영상을 제작하는 방식으로 함께 참여하게 됐다.”

-‘괄호 라인 프로젝트’ 동영상이 SNS에서 화제를 모으고 있다.
“영상을 본 사람들의 반응이 굉장히 뜨거웠다. 버스 정류소에 줄을 서거나 주변을 지나는 사람들이 머릿속으로는 불편하고, 다른 이들에게 피해를 줄 수 있다고 생각했던 것 같다. ‘정말 좋은 아이디어다’ ‘작은 아이디어가 세상을 바꿀 수도 있구나’라는 댓글이 많다. 정류소 주변의 혼잡한 상황을 미처 알지 못했던 사람들도 ‘맞아, 이런 게 있지’라며 공감하고 있고 우리 동네에는 어떤 불편함이 있는지, 어떤 게 도입됐으면 좋겠는지 제안하는 의견도 많다.”

-앞으로 진행될 LOUD 프로젝트 역시 영상으로 소개할 예정인데.
“쉐어하우스는 보도적 관점과는 다르게, 실천적인 관점에서 영상을 만들 계획이다. 궁극적으로는 실행하는 것이 중요하기 때문에 영상을 통해 좀 더 많은 사람이 움직이고 변화를 실천할 수 있도록 하는 게 목표다.”


김경미 기자 gaem@joongang.co.kr

선데이 배너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