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문수의 홍콩 트위터

Oil 불혹(不惑)
원유 시장도 사십 아래면 불혹이 유혹(誘惑)으로 바뀌는 변곡점. 배럴당 45달러 무너지며 변동성 고조. 씨티그룹 주식투자 실패로 반은 실성한 듯한 알 왈리드 사우디 왕자, 유가 100달러 시대마저 죽었다 한탄. 역으로 30달러대에는 적잖은 매수세 잠복.

티파니의 우울한 아침
럭셔리 브랜드의 대명사 티파니(Tiffany). 연말 고점 대비 주가 20% 급락. 글로벌 경기침체, 중국의 부패와의 전쟁에 따른 특수 소멸로 치명타. 스위스제 명품시계 브랜드도 프랑화 절상에 상당한 가격 인상요인 발생했으나 총수요 감소로 전전긍긍.

날개 꺾인 쌍독수리
러시아 외환보유액 급감. 1년 전 5000억 달러 넘던 수치는 올해 1월 3860억 달러로 무려 1200억 달러 가까이 감소. 특히 지난 6개월간 1000억 달러 감소는 외환시장 방어에 소진된 몫. 금요일 깜짝 금리인하도 15%에 멈춘 건 자본유출 우려한 고육책.

다음주 preview
1월 효과(1월 DOW 지수 성적:-3.69%)는 사라졌다. 미국 고용지표(6일·실업률 5.6%, 고용창출 23만 5000명) 예정. 눈폭풍의 계절적 영향도 일부 감안해야. 주초 중국·미국·독일 제조업 지수 및 위기의 푸틴 리더십도 재부각.


김문수 액티스 캐피털 아시아 본부장

포함의 아픔을 아직도 그대로...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