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크림빵 뺑소니' 사건 피의자 자수 "죽을 죄를 지었다"

[앵커]

피해자 아버지 "자수해서 고맙다"

크림빵 사건의 피의자 허모 씨가 어젯(29일)밤 경찰에 자수했습니다. 강경호 씨는 임신한 아내에게 줄 크림빵을 사오다 뺑소니 사고를 당해 사망했는데요. 피의자는 사고 당시 술을 먹고 운전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황수연 기자입니다.

[기자]

[허모 씨/피의자 : 죄 짓고 못 삽니다. 숨을 쉴 수 없었습니다. 죽을 죄를 지었습니다.]

크림빵 사건의 피의자 38살 허 씨가 어젯밤 11시 8분쯤 스스로 경찰에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사건 발생 19일 만입니다.

[박세호 서장/청주 흥덕경찰서 : 부인은 돌아가고 본인은 건물 뒤로 돌아서 후문 통해서 들어왔습니다. 제보 몇 시간 전부터 추적하던 용의자입니다.]

허 씨의 부인은 이날 저녁 7시쯤, "남편을 설득중인데 경찰이 출동해 도와달라"며
경찰에 신고했습니다.

이후 경찰이 허씨의 집으로 출동했지만, 허씨가 자취를 감추면서 검거가 지연되기도 했습니다.

그러다 예고없이 경찰에 자수한 겁니다.

경찰이 새로 확보한 CCTV 분석을 토대로 용의 차량을 특정한 것이 알려지자 부담을 느낀 것으로 풀이됩니다.

허씨는 경찰에서 술을 마신 뒤 운전을 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소식을 듣고 한걸음에 달려온 피해자 아버지는 원망보단 위로를 건넸습니다.

[강태호/피해자 아버지 : 굉장히 반가워요, 고맙고. 선택을 잘했고, 너무 걱정하지 말라고. 산 사람이 고통스러울 것 같아서 위로해주러 왔어요.]

경찰은 허씨를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도주 차량 혐의를 적용해 조사한 뒤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입니다.

오늘 오전 10시엔 사건 경위에 대한 브리핑이 열릴 예정입니다.

JTBC 핫클릭

부인에게 못 전한 크림빵…예비 아빠, 뺑소니로 숨져'크림빵 뺑소니' 현장 CCTV 공개…수사 나선 누리꾼[밀착카메라] 딱딱하게 굳은 그 크림빵…애타는 가족들"남편이 사고낸 것 같다"…크림빵 뺑소니 용의자 자수



Copyright by JTBC, DramaHouse & Jcontent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