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세대별 문화생활 보니…20대 '문화열광족' 30대 '화려한 싱글녀'·'육아맘'



세대별로 문화생활 개성 달라

'서울시민 문화향유실태조사' 공개



【서울=뉴시스】이현주 기자 = 20대는 다른 세대에 비해 연간 문화관람 총 횟수와 문화비용에 지불하는 금액이 많은 '문화열광족'이다. 30대는 결혼 여부에 따라 '화려한 싱글녀'와 '육아맘'으로 문화생활 패턴이 확연히 나뉜다.



서울문화재단은 20대부터 60대까지 결혼, 출산, 양육, 은퇴 등 삶의 주기에 따라 달라지는 문화 향유 및 소비 형태를 조사, 8개 그룹으로 분석한 '서울시민 문화향유실태조사' 결과를 30일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서울문화재단 온라인 회원 2905명을 대상으로 실시됐으며 남성 876명, 여성 2029명이 참여했다. 세대별로는 ▲20대 756명(27.0%) ▲30대 997명(34.3%) ▲40대 728명(25.1%) ▲50대 315명(10.8%) ▲60대 이상 109명(3.8%)이다.



8개 그룹은 ▲20대 '문화 열광족' ▲30대 '화려한 싱글녀', '육아맘' ▲40대 '프렌디', '컬처맘', '블루 싱글녀' ▲50대 '낭만족' ▲60대 '액티브 시니어'다. 연령대, 결혼 및 자녀 유무를 바탕으로 이들의 문화에 대한 욕구, 참여도와 참여방식, 문화생활에 있어서 겪는 애로사항 등을 분석해 이같은 8개 그룹으로 분류했다.



◇20대, 관심도 높지만 삶의 만족도 낮아



20대 '문화열광족'은 문화예술 관심도와 문화예술 중요도는 가장 높은 반면 삶의 만족도는 가장 낮아 20대의 불안하고 고단한 삶을 문화로 위로받는 것으로 분석됐다.



이들의 '거주지 문화환경에 대한 만족도'는 49.3점으로 전체 그룹 중 가장 낮았지만 '서울 문화환경에 대한 만족도'는 63.1점으로 가장 높았다.



영화와 연극 관람은 한 달에 한 번, 전시회는 두 달에 한 번 꼴로 참여하며 문화활동 비용은 연간 69만4281원으로 세대 중 가장 많이 지불한다. 여가활동의 동반자는 주로 '친구'이거나(53.9%) '혼자서 즐기는 경우(35.5%)도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30대, 결혼 여부에 따라 '화려한 싱글녀' vs '육아맘'



30대 여성은 결혼 여부에 따라 ▲문화에 아낌없이 투자하는 '화려한 싱글녀'와 ▲문화 최전방에서 물러나 육아에 집중하는 '육아맘'으로 구분된다.



20대에 비해 경제적 여력이 개선된 '화려한 싱글녀'는 문화예술 비용으로 연간 82만1262원(전체 평균 55만9632원)을 지불해 8개 그룹 중 최고인 것으로 나타났다. 상대적으로 비싼 연극과 전시회 관람도 많아져 고가의 티켓 구매도 서슴지 않는 열혈 문화애호층이다.



문화예술에 대한 관심도(93.3점)와 중요도(78.1점)도 가장 높았다. 문화예술 관람횟수 역시 연간평균 44.0회로 20대(40.3회)에 비해 높게 나타났다. 삶의 만족도(69.2점)와 서울의 문화환경 만족도(58.0점)는 8개 그룹 중 가장 낮았다.



결혼과 출산으로 자녀 양육에 집중하게 되는 '육아맘'은 문화예술에 대한 관심, 관람횟수, 삶에서 차지하는 문화예술의 중요성 모두 급격하게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육아맘'은 '화려한 싱글녀' 그룹과 비교했을 때 문화예술관심도 87.1점(93.3점), 관람횟수 24.4회(44.0회), 문화예술의 중요도 57점(78.1점), 문화예술지불금액 36만4625원(82만1262원)으로 상대적으로 저조했다. 문화생활의 애로사항으로는 '아기를 맡길 데가 없다'는 응답이 9.6%였다.



'육아맘'은 문화예술에 대한 참여는 낮았지만 삶의 만족도(77.2점)는 8개 그룹 중 가장 높아 문화예술보다는 양육 등 다른 요인이 삶에 더 큰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분석됐다.



◇40대 '가족과 함께' - 50대, 문화예술 관심·경험 '부활'



40대는 ▲가족, 자녀들과 집 근처에서 노는 게 편한 '프렌디' ▲자신은 문화 소외층이지만 자녀들을 위한 문화생활에는 적극적인 '컬쳐맘' ▲여전히 화려하지만 조금은 외로운 '블루 싱글녀'로 구분된다.



자녀가 있는 40대 남성 그룹인 '프렌디(Friendy)'의 경우 여가활동 동반자로 '가족(78.8%)'을 가장 많이 꼽았다. 여가활동 형태로는 여행, 나들이(69.0%)가 가장 많았지만 희망하는 여가활동으로는 문화예술관람(40.7%)을 꼽았다.



중학생 자녀를 둔 '프렌디'의 20.8%가 '문화예술이 매우 중요하다'고 응답한데 비해 초등생 자녀를 둔 '프렌디'의 응답 비율은 10.4%로 나타나 자녀가 중학생이 되면서부터 문화예술에서 자신의 삶을 찾기 시작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자녀가 있는 '컬처맘'은 문화예술관심도(84.7점), 문화예술 관람횟수(20.8회)가 가장 낮았고 문화예술의 중요도(57.1점), 문화예술지불금액(33만7.693원)도 낮은 편인 반면에 회당 평균 연극 관람 지불금액은 7만8536원으로 30대(5만960원)에 비해 증가해 자녀와 함께 공연을 즐기는 '컬쳐맘'의 특징이 반영된 것으로 분석됐다.



'블루 싱글녀'로 대변되는 40대 미혼여성은 문화예술 관람횟수가 46.8회로 8개 그룹 중 가장 높았고 문화예술 지불금액도 75만5992원으로 '화려한 싱글녀'에 이어 여전히 풍요로운 문화생활을 누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여가생활을 혼자(39.6%) 한다고 응답한 비율이 8개 그룹 중 가장 높았다.



50대 '낭만족'은 양육부담에서 벗어나 사그라졌던 문화예술에 대한 관심이 부활하면서 문화예술교육에 대한 경험이 71.9%로 조사 대상 세대 중 가장 높았다.



문화예술 경험에 대한 전반적 만족도는 71.4점(전체 평균 68.5점)으로 특성그룹 중 가장 높았으며 동호회 활동도 적극적으로 참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60대에 이르면 연평균 관람횟수가 30대 수준을 회복, 삶의 만족도(74.4점)는 세대 중 제일 높게 나타나 문화예술로 행복한 황혼을 보내는 '액티브 시니어(Active Senior)'라고 칭했다.



연평균 문화예술 관람횟수는 38.6회로 40대(30.1회), 50대(31.6회)는 물론 30대(37.3회) 평균보다도 높았으며, 문화예술지불금액은 28만3768원으로 가장 적은 반면 문화예술 동호회 참여율(66.2%), 창작적 취미활동(44.6%), 거주지 문화환경 만족도(55.4점)는 가장 높았다.



재단 관계자는 "이번 조사 결과는 문화생활의 만족도가 양보다 질에 좌우된다는 것을 나타냈다"며 "또 주거지 문화 환경에 대한 만족도가 높을수록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문화생활 만족도와 삶의 만족도도 높아진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설명했다.



lovelypsyche@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