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홍릉숲 자생 복수초 개화, 최근 5년 만에 처음으로…

홍릉숲에 자생하는 복수초가 개화했다. 1월 말에 복수초가 개화한 것은 최근 5년 만에 처음이다.



국립산림과학원은 “서울 청량리 홍릉숲의 복수초가 평균 개화일보다 20일 정도 빠른 지난 26일에 노란색 꽃망울을 터뜨렸다”고 28일 밝혔다. 홍릉숲 복수초의 평균 개화일은 2월 13일±6일 수준으로 1월 말에 복수초의 꽃이 핀 것은 최근 5년간 처음 있는 일이다.



이어 산림과학원은 홍릉숲 복수초의 개화가 빠른 이유에 대해 1월 평균기온이 평년 대비 평균 1.7℃ 높았고, 1월 20일 이후에는 낮 기온이 8℃ 안팎까지 오르는 등 평년보다 5.4℃나 높은 평균기온(영상 2.7℃)을 기록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2월 기온도 평년보다 높고 평년과 비슷한 강수량을 보일 전망이다. 이에 입춘(2월 4일)에는 낙엽 아래 숨어 있던 꽃눈들까지 피어나 풍성한 복수초를 감상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복수초는 이름에 복(福)과 장수(壽)의 바람을 담고 있으며 꽃말도 ‘영원한 행복’이다. 복수초는 이른 아침에 꽃잎을 닫고 있다가 일출과 함께 꽃잎을 점차 펼친다. 오후 3시가 지나면 꽃잎을 다시 오므린다. 활짝 핀 복수초를 감상하려면 오전 11시께부터가 가장 좋다.



국립산림과학원 측은 “복수초는 씨앗이 새싹을 틔우고 6년 정도 지나야 꽃을 피울 수 있다”며 “최근 발생하는 이상기온에 따라 복수초의 개화시기가 급변하거나 꽃이 피지 않는 등 다양한 상황을 모니터링 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온라인 중앙일보

‘홍릉숲 복수초 개화’‘홍릉숲 복수초 개화’ [사진 중앙포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