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이주열의 실험' 한은 조사국장에 장민 금융연구원 실장 발탁

장민(50)
 한국은행의 핵심 간부인 조사국장에 처음으로 외부 인사가 영입된다. 28일 한은은 신임 조사국장에 장민(50ㆍ사진) 한국금융연구원 연구조정실장을 내정했다고 밝혔다. 공식 임명 시기는 오는 3월이다. 조사국은 통화정책국과 함께 한은의 양대 핵심 부서로 꼽힌다. 통화정책 방향을 설정하기 위해 필요한 경기 조사, 분석, 전망을 아우르는 조직이다.



장 내정자는 1990년 한은에 입행해 조사국 차장, 워싱턴주재원, 국제결제은행(BIS) 이코노미스트(파견), 정책기획국 차장을 지냈다. 2009년 금융연구원으로 자리를 옮겨 선임연구위원, 거시ㆍ국제금융연구실장으로 일했고 2011년 1월부터 2013년 3월까지 금융위원장 자문관으로도 근무했다. 2013년 4월 금융연구원에 돌아가 연구조정실장으로 일해왔다. 장 내정자가 한은 출신이긴 하지만 전통적 핵심 보직인 조사국장 자리에 내부 승진자가 아닌 외부 인사가 발탁된 건 이번이 처음이다. 경기 전망 오류로 곤혹을 겪은 이주열 한은 총재의 ‘인사 실험’이란 평이다.



조현숙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