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도슨트의 뜻 화제…송일국도 일일 도슨트였다? ‘무슨 직업이길래’


 
최근 도슨트의 뜻이 화제다.

도슨트는 박물관이나 미술관 등에서 관람객들에게 전시물을 설명하는 안내인이다.

네이버 지식백과에 따르면 박물관이나 미술관 등에서 관람객들에게 전시물을 설명하는 안내인.도슨트(docent)는 ‘가르치다’라는 뜻의 라틴어 ‘docere’에서 유래한 용어로 1845년 영국에서 처음 사용됐다. 그후 도슨트라는 용어는 1907년 미국을 시작으로 세계 각국으로 확산됐고, 오늘날 도슨트는 지식을 갖춘 안내인을 뜻하게 되었다.

한국에 1995년 도입된 도슨트는 일정한 교육을 받은 뒤 미술관·박물관 등에서 일반 관람객들을 안내하는 동시에 전시물 및 작가 등에 대한 설명을 함으로써 전시물에 대한 이해를 돕도록 하는 게 목적이다.

일종의 전문 안내인인 도슨트는 보수를 받지 않고 자신이 문화재나 미술을 좋아해 자원해서 한다는 점이 눈에 띄는 특징이다. 도슨트의 경우 미술에 대한 지식이나 안목을 바탕으로 자신들이 익힌 지식을 다른 사람들에게 알리는 것을 기쁨과 보람으로 여기기 때문에 자원으로 봉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국내에서 도슨트가 되기 위해서는 문화재나 미술에 대한 애정과 일정한 수준의 전문 지식이 있어야 하며, 2개월 내외의 교육과정을 마쳐야 한다.

한편 유명 배우 송일국(44)은 지난해 11월 안중근 의사 기념관서 일일 도슨트로 활동해 화제가 되었다.


온라인 중앙일보
‘도슨트의 뜻’ [사진 중앙포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