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경찰, 맨손으로 강간범 잡은 용감한 시민에게 감사장 수여



  후미진 골목길 주차장에서 여성을 성폭행하려던 강간범을 잡은 시민들에게 감사장이 수여됐다.

서울지방경찰청은 28일, 길을 가다가 여성의 비명소리를 듣고 달려가 강간범을 제압한 김모(31)씨와 유모(33)씨에게 감사장과 신고보상금 30만원씩을 수여했다. 특히 구은수 서울청장이 김씨가 배달일을 하는 강서구 화곡동의 중국음식점을 직접 찾아 감사장을 전달해 눈길을 끌었다.
김씨는 지난 20일 오후 11시50분쯤 강서구의 한 골목에서 “도와달라”는 여성의 비명소리를 듣고 소리가 들려온 인근 주차장으로 뛰어갔다. 마침 근처를 지나던 유씨도 주차장으로 달려가 그 곳에서 여성 A(29)씨를 강간하려는 이모(41)씨를 발견했다. 김씨와 유씨는 함께 이씨를 제압해 경찰에 넘겼다.

경찰 조사 결과 이씨는 술에 취해 길을 가던 A씨를 “경찰관이니 집까지 데려다 주겠다”고 속여 끌고가 성폭행하려던 것으로 드러났다. 전과 9범인 이씨는 범행 당시에도 전자발찌를 착용하고 있었다.

경찰은 이씨를 강간미수 혐의로 구속하고 기소의견으로 최근 검찰에 송치했다. 구 청장은 “위험을 무릅쓰고 경찰을 도와준 시민들이 있어 큰 힘을 얻는다며”며 “경찰도 범인 검거 등에 있어서 신속하게 대응해 뛰어난 성과를 낼 경우 현장에서 곧바로 경감 특진을 실시하겠다”고 말했다.

김선미 기자 calli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