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청와대 폭파협박범 "책임있는 사람과 접촉하고 싶었다"

[사진 머니투데이]
“청와대의 책임있는 사람과 접촉하고 싶었다.”

청와대를 폭파하겠다고 협박한 피의자 강모(22)씨가 경찰에서 진술한 범행 동기다. 하지만 강씨는 접촉하고 싶은 이유에 대해서는 말하지 않았다.

경기경찰청은 28일 청와대를 폭파하겠다고 협박한 혐의로 강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찰은 강씨가 부모 모르게 해외여행을 하는 등 도주 우려가 있고 재범 우려도 높으며 사안이 중대하다고 판단해 영장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강씨가 정신과 치료를 받았고 비논리적인 답변을 하는 등 협박을 실행화할 가능성은 낮지만 구속이 불가피하다는 설명이다.

강씨는 지난 17일부터 23일까지 5차례에 걸쳐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박근혜 대통령 사저를 폭파하겠다는 등의 협박글을 올린 혐의다. 또 지난 25일에는 청와대 민원실로 5차례 전화를 걸어 “청와대를 폭파하겠다”고 한 혐의도 받고 있다.

경찰 조사에서 강씨는 “청와대 관계자 등 책임있는 사람과 접촉을 원해서 그랬다”고 범행 동기를 밝혔다. 강씨는 당초 청와대 홈페이지에 나와 있는 번호로 전화를 걸었지만 연결이 되지 않자 SNS에 글을 올렸다. 경찰은 “강씨가 SNS에서 ‘종북’ ‘일베’ ‘대통령 사저’ 등의 키워드를 검색한 200여 명에게만 협박 메시지를 보냈다”며 “이 메시지를 본 누군가가 국정원 등에 신고하리라 믿었다는 진술을 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강씨가 접촉하고 싶은 이유에 대해서는 “드릴 말씀이 없습니다”라며 답변을 거부했다고 전했다.

경찰은 강씨가 진술 과정에서 과격한 행동을 보이지는 않았지만 조금만 깊이 있는 질문을 하면 논리적인 답변을 하지 못하는 등 정신적인 문제가 있어 보인다고 설명했다. 경찰 관계자는 “강씨가 비교적 차분하게 진술했지만 가만히 듣고 있으면 논리적이지 못한 곳이 많았다”고 말했다.
실제로 강씨는 2013년 4월부터 지난해 11월까지 우울증과 불안, 관계 부적응 등의 증세로 정신과 치료를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군도 2012년 현역으로 입대했다가 2013년 8월 정신과 치료 때문에 의가사 제대했고, 지난해 10월까지 부산 모 구청에서 공익근무를 한 뒤 전역한 것으로 조사됐다. 공익근무중이던 지난해 4월엔 자신의 집 인근의 한 빌라 앞에 쌓여 있던 파지 등에 불을 질렀다가 현주건조물 방화 미수 혐의로 입건되기도 했다.

경찰 관계자는 “정신병력은 있지만 혼자 대출을 받아 해외여행까지 할 정도였다는 점과 인터넷을 잘 사용하는 등 도주와 재범 우려가 높다고 판단해 구속영장을 신청하게 됐다”고 말했다.

수원=임명수 기자 lms@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