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비만한 어린이 지방간 가질 가능성 일반 어린이의 10배

[사진 중앙포토DB]
비만한 어린이가 지방간(脂肪肝)을 소지할 가능성은 정상 체중아보다 10배 이상 높은 것으로 밝혀졌다.



어린이 지방간 방치하면 지방간염ㆍ간경변증으로 발전 가능
어린이 비만 방치하면 대사증후군 위험도 9배 증가
분당서울대병원 양혜란 교수팀, 어린이 396명 조사 결과

분당서울대병원 소아청소년과 양혜란 교수팀은 이 병원 비만클리닉에 등록된 어린이 178명(평균 나이 12.2세)과 건강검진을 받은 어린이 218명(15.2세) 등 모두 396명을 대상으로 지방간과 대사증후군 소지율을 조사ㆍ비교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고 28일 밝혔다. 이 연구결과는 대한의학회에서 발행하는 국제학술지인 ‘JKMS’(Journal of Korean Medical Science)에 실렸다. 이 연구에 참여한 비만클리닉 등록 아이들의 평균 키는 152㎝, 체중은 63.5㎏, 체질량지수(BMI)는 26.9였다. 비만의 척도로 흔히 사용되는 BMI는 자기 키(m로 환산)를 체중(㎏)의 제곱으로 나눈 값이다. 건강검진을 받은 아이들은 평균 키 165.6㎝, 체중 58.1㎏, BMI 21이었다.



양 교수팀에 따르면 비만클리닉을 다닌 어린이의 61.8%가 초음파 검사를 통해 비(非)알코올성 지방간 진단을 받았다. 이는 건강검진을 받은 어린이는 5.9%만이 비알코올성 지방간을 소지한 것에 비해 10.5배나 높은 수치다.



양 교수는 “보통 전체 간의 5% 이상이 지방이면 지방간으로 진단된다”며 “초음파 검사에서 지방간으로 확인됐다는 것은 지방이 전체 간의 20% 이상이란 의미”라고 설명했다.



비알코올성 지방간은 알코올(술) 섭취가 없거나 음주를 거의 하지 않는 상태에서 간에 중성지방이 쌓인 병이다. 선진국에선 가장 흔한 어린이 질환으로 알려져 있다. 국내에서도 서구식 식습관, 방과 후 학습과 PC 사용의 증가, 운동량 감소로 인해 어린이 비만이 늘면서 비알코올성 지방간을 가진 아이들이 급증 추세일 것으로 추정된다.



양 교수는 “비알코올성 지방간 진단을 받은 어린이 10명 중 7명은 비만 탓으로 알려졌다”며 “어린이 지방간 중 일부는 지방간염ㆍ간경변증으로 발전할 수 있어 절대 가볍게 여겨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일본에선 어린이 지방간염 환자 9명 중 1명이 간경변증을 보였다는 연구결과가 제시됐고, 분당서울대병원에선 비만한 8세 여아에게 간경변증 진단이 내려진 사례도 있다는 것. 간경변증은 간암으로 발전할 수 있다.



양 교수는 “어린이 지방간을 예방하려면 식사조절ㆍ운동 등을 통해 체중관리를 철저하게 해야 한다”며 “이미 지방간으로 진단됐다면 고탄수화물ㆍ고지방 식사로 인한 영양 과잉을 줄이는 등 비만 치료가 필수”라고 지적했다.



지방간 예방을 위해 특히 섭취를 줄여야할 영양 성분은 설탕ㆍ액상과당(HFCS)ㆍ과일에 든 과당(果糖)이다. 과당은 분해 과정에서 반드시 간을 거치기 때문이다.



양 교수는 “유해(활성)산소를 없애는 항산화 성분인 비타민 E가 지방간염 치료를 돕는다는 것은 이미 입증돼 있다”며 “유산균 등 정장제와 오메가-3 지방도 지방간염 치료에 유익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양 교수팀의 연구에선 비만아(비만클리닉 등록)의 33.2%가 대사증후군 진단을 받았다. 정상 체중아(건강검진 등록)의 대사증후군 진단율(3.7%)과는 9배차이다.



대사증후군은 만성적인 대사 장애로 인한 내당능 장애(당뇨병의 전 단계)ㆍ고혈압ㆍ고지혈증ㆍ비만 등 여러 위험인자를 한 사람이 갖고 있는 상태를 말한다. 인슐린 저항성이 증가된 상태, 쉽게 말해 당뇨병의 전(前) 단계라고 할 수 있다.



이번 연구에서도 어린이의 배 둘레ㆍ혈압ㆍ공복(空腹) 혈당ㆍ혈중 중성지방 수치ㆍ혈중 HDL 콜레스테롤 수치를 기준으로 대사증후군 여부를 판정했다.



박태균 식품의약전문기자 tkpar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