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소비자원에 담뱃 상담 급증…대부분 '사재기 불만'

담뱃값 인상 직전인 지난해 12월 담배관련 소비자 민원이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대부분 사재기에 대한 불만이었다.

한국소비자원이 28일 발표한 '2014년 12월 소비자상담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소비자상담센터에 접수된 담배 상담은 411건으로 전달(102건)보다 4배나 증가했다.



올해 1월1일 시행한 담배 가격인상을 앞두고 편의점 등 일부 소매점들이 판매 수량을 제한하거나 아예 판매를 거부했다는 내용이 많았다.

날씨가 추워지면서 겨울철 상품들에 대한 불만도 크게 늘었다. 11월과 비교해 '점퍼·자켓·사파리 관련 상담은 86.3%(889건), 코트 관련 상담은 73.1%(223건) 증가했다.



옷을 입거나 세탁한 뒤에 털이 빠지거나 색이 변하는 등 품질 관련 상담이 가장 많았고 전자상거래를 통해 구입한 제품의 배송지연, 교환 및 환급 지연·거부 등도 주요 불만 사유였다.



이 밖에 전기매트·가스보일러 상담도 11월보다 각각 26.9%, 77.9% 증가했다. 온도조절·난방불량·냉매가스 누출을 비롯해 품질과 사후서비스(AS) 불만이 많았다.



상담 건수 기준으로 소비자 불만이 가장 많은 품목은 휴대전화·스마트폰(2716건)이었고, 이동전화서비스(2214건), 택배화물운송서비스(1959건)가 뒤를 이었다.



이소아 기자 ls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