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화병 원인, '마음이 주 원인… 정신적 안정 중요'





 

화병 원인이 주목받고 있다.



화병은 우리나라에서만 존재하는 특징적인 신경증으로 알려졌다. 지난 1995년 미국정신의학회에서 한국인 특유의 문화증후군으로 인정했다. 화가 치밀어 오르는데도 밖으로 표출하지 못해 마음속에 응어리가 생긴 병이라 할 수 있다.



한의학에서는 화병을 ‘억울한 마음을 삭이지 못하여 머리와 옆구리가 아프고 가슴이 답답한 증상과 더불어 잠을 잘 자지 못하는 병’이라고 정의하였고, 이는 ‘울화병’이라고도 불린다.



최근 사회변화에 따라 화병에 걸리는 층도 다양해지고 있다. 20대 대학생부터 30~50대 주부, 60대 이후 노년층까지 폭넓게 확산되고 있다. 만성적인 스트레스에 노출되어 있는 직장인에게서 볼 수 있는 ‘직장인 화병’, 최근의 학교 세태를 반영하는 ‘왕따 화병’ 등 여러 임상 유형들이 발견되고 있다.



취업포털 커리어는 최근 직장인 448명을 대상으로 화병과 관련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직장인 90.18%는 ‘직장생활을 하면서 화병을 앓은 적이 있는가’라는 질문에 ‘있다’고 답했다.



직장인들의 화병 원인은 ‘상사, 동료와의 인간관계에 따른 갈등’이 63.8%로 가장 많았고, ‘과다한 업무, 업무 성과에 대한 스트레스’(24.89%), ‘인사 등 고과 산정에 대한 불이익’(3.62%), ‘이른 출근 및 야근으로 인한 수면 부족’(3.17%), ‘퇴출, 구조조정에 대한 불안감’(2.71%) 등을 꼽았다.



이어 ‘화병은 어떤 형태로 나타나는가’라는 물음에 34.68%는 ‘만성피로를 앓고 있다’고 답했다. 또 ‘조울증’(19.02%), ‘탈모’(12.3%), ‘직업병’(9.84%), ‘호흡곤란’(6.26%), ‘공황장애’(4.25%), 기타 응답(13.65%)이 그 뒤를 이었다.



직장인 58.3%는 ‘직장 내 고민을 털어놓을 동료가 있는가’라는 질문에 ‘있다’고 답했다. 직장인들은 ‘친구, 지인’(59.36%), ‘배우자’(23.74%), ‘부모님’(12.79%), ‘그 외 가족’(4.11%)과 고민을 나누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처럼 화병은 주로 마음이 원인이 되는 것이기 때문에 무엇보다 환자 본인의 정신적인 안정으로 건강한 정서를 되찾는 것이 중요하다. 아울러 스트레스를 덜어줄 수 있는 가벼운 운동이나 명상, 여가활동이 치료에 도움이 될 수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한국인 화병 급증’ ‘화병 원인’. [사진 중앙포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