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우리동네 예체능 안정환, 강호동 허벅지 파워 대결…승자는

우리동네 예체능 안정환




우리동네 예체능 안정환 강호동 허벅지 파워 대결…승자는



강호동과 축구해설가 안정환이 허벅지 파워 대결을 벌였다.



27일 방송된 KBS 2TV '우리동네 예체능’에서는 예체능 8번째 종목으로 ‘족구편’이 첫 방송됐다.



그 가운데 예체능 ‘족구 잠재 능력 테스트’ 중 하나로 허벅지 파워 대결이 펼쳐진다. 정형돈과 안정환의 대결, 강호동과 이규한의 대결의 이어 펼쳐진 결승전은 다름아닌 강호동과 안정환의 맞대결.



"나는 나이가 많이 들었어. 허벅지가 떨려"라고 너스레를 떨던 강호동은 안정환을 만나자 금세 눈빛을 빛내며 승부욕을 발동시켰다. 이에 정형돈을 향해 "진짜 힘 없네. 애기는 어떻게 낳았데?"라며 일갈하던 안정환 역시 얼굴에서 미소를 지운 채 굳은 표정으로 강호동을 맞이 했다.



그러나 가장 긴장한 사람은 다름 아닌 꿈의 허벅지 대결 심판을 자처한 이규한이었다. 배우 이규한은 "두 분 다리 사이에 주먹 넣는 게 더 떨려요"라며 심약한 심판의 모습을 보여 웃음을 터트렸다.



‘우리동네 예체능’은 강호동, 정형돈, 양상국, 안정환, 홍경민, 이규한, 샘 오취리, 바로와 함께 새로운 종목에 도전한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제공= KBS 2TV '우리동네 예체능']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