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IS 추정 대원 리비아호텔 습격…외신 "한국인 등 9명 사망”

































27일(현지시간) 리비아 수도 트리폴리의 한 고급 호텔에 IS로 추정되는 괴한들이 급습해 최소 외국인 5명과 호텔 경비원 4명을 살해했다고 AFP 통신이 현지 보안 당국자의 말을 인용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사망자 가운데 1명은 한국인이다. 하지만 사망자의 구체적인 신원은 공개되지 않았다.



전체 사망자는 한국인 1명과 미국인 1명, 프랑스인 1명, 필리핀인 2명 등 외국인 5명이며 리비아인 경비원을 포함해 9명에 달하고 부상자도 5명 발생했다고 AFP통신은 보도했다.



쿠웨이트 국영 KUNA 통신도 이날 리비아 보안국 대변인 무함마드 함자의 말을 인용해 한국인, 미국인, 프랑스인 1명씩과 필리핀 여성 2명이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로이터통신은 미국인과 프랑스인 각 1명, 아시아인 2명 등 외국인 4명과 경비원 3명이 사망했다고 전했다.





한국 정부 관계자는 “현재로선 이번 사건의 사망자 가운데 한국인이 포함됐다는 정보를 듣지 못했다”며 “관련 내용을 파악하고 있다”고 밝혔다. 현재 리비아 내에는 한국 교민이 45명 가량 머물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목격자에 따르면 이슬람국가(IS)로 추정되는 무장 괴한 5명이 방탄조끼를 입은 채 이날 오전 10시쯤 지중해 해변에 있는 코린시아 호텔을 급습했다. 이들은 호텔 출입문에 있던 경비원들의 제지를 뿌리친 뒤 로비로 들어와 직원들을 향해 무차별 사격을 했다. 호텔 로비에서 괴한 5명과 경비원 간 총격전도 벌어졌다.



리비아 정부 특수단 단장은 TV에 나와 오후 들어 상황을 장악했다고 말했으나 무장 괴한들의 행방에 대해서는 알지 못했다. 그는 외국인 5명이 살해됐다고 말할 뿐 구체적인 이야기는 하지 않았다.



사고 당시 호텔 안에는 프랑스와 미국인, 영국인 등이 투숙해 있었으나 공격 당시 대부분 비어 있었다. 일부 호텔 직원들과 외국인 투숙객들은 주차장으로 통하는 뒷문으로 사고 현장을 벗어났다.



테러·극단주의 감시단체 ‘시테(SITE)’는 “IS 리비아 지부는 SNS를 통해 이번 공격이 자신들의 소행이라고 밝혔다”며 “이 단체는 최근 아부 아나스 알리비가 사망한 것에 보복하고자 이번 공격을 감행했다고 주장했다”고 전했다.



알리비는 알카에다 소속 조직원으로 알려진 인물이다. 2013년 10월 리비아 트리폴리에서 미군 특수부대에 붙잡혀 미국으로 이송됐으며 이달 초 재판을 앞두고 사망했다.



코린시아 호텔에서는 2013년 총리가 괴한들에게 납치됐다가 풀려나기도 했다. 리비아는 2011년 이후 전국 각지의 무장단체 간 교전이 지속하면서 현재 한국의 여권사용제한국(여행금지국)으로 지정됐다.



배재성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