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인 화병 급증 "직장인 90%가 앓은 적 있어…가장 큰 이유는"

‘한국인 화병 급증’.



한국인 화병 급증 소식이 화제다.



27일 취업포털 커리어가 직장인 448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 '직장생활을 하면서 화병을 앓은 적이 있는가'에 대해 90.18%가 '있다'고 답했다.



화병이 생긴 이유로는 '상사, 동료와의 인간관계에 따른 갈등(63.80%)'이 가장 많았다. 이어 '과다한 업무, 업무 성과에 대한 스트레스(24.89%)' '인사 등 고과산정에 대한 불이익(3.62%)' '이른 출근 및 야근으로 인한 수면 부족(3.17%)' '퇴출, 구조조정에 대한 불안감(2.71%)'등의 의견이 있었다.



'화병은 어떠한 형태로 나타나는가'라는 물음에 34.68%가 '만성피로를 앓고 있다'고 답했다. '조울증(19.02%)' '탈모(12.30%)' '직업병(9.84%)' '호흡곤란(6.26%)' '공황장애(4.25%)' '기타 응답(13.65%)'이 뒤를 이었다.



'온라인상으로 고민을 해소하는 자신만의 방법이 있는가'라는 질문에는 '페이스북, 트위터 등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가 33.92%로 가장 많았으며 다음으로 '온라인 카페(30.99%)'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 프로그램에 댓글 달기(17.54%)' '블로그(12.28%)' '사내 인트라넷 게시판(2.92%)' '기타(2.34%)'로 나타났다.



한편 화병이란 억울한 일을 당했거나 한스러운 일을 겪으며 쌓인 화를 삭히지 못해 생긴 몸과 마음의 여러 가지 고통을 일컫는 말이다. 주로 가슴이 막히고 답답하며 열이 올라오는 듯한 증상이 나타나며 울화병이라고도 부른다.



미국정신의학회에서도 '화병(hwa-byung)'이 우리말 그대로 등재되어 있을 만큼 외국에서는 우리나라 문화에서 발생하는 특별한 병으로 인정하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한국인 화병 급증’.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