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매거진M] '미스터 터너'를 만든 세 명의 장인

[사진 `미스터 터너` 영화사]


‘미스터 터너’(원제 Mr. Turner, 마이크 리 감독, 1월 22일 개봉)는 19세기 영국의 낭만파 풍경 화가 조지프 말로드 윌리엄 터너(1775~1851)의 삶을 다룬다. 그의 작품 속에 나타난 예술가의 열정과 고뇌는 물론 그의 그림만큼 그리 아름답지만은 않았던 터너의 말년을 담담하게 그린다. 이 영화의 힘은 세 명의 장인에게서 나온다. 실존 인물이었고 영화의 주인공인 윌리엄 터너, 그를 연기한 배우 티모시 스폴 그리고 감독 마이크 리가 그들이다. 세 인물을 중심으로 ‘미스터 터너’를 들여다본다.

화가 윌리엄 터너
터너의 눈길은 늘 자연에 가 있었다. 영국을 비롯해 유럽 곳곳을 여행하며 산과 바다, 하늘과 구름을 화폭에 담았다. 동시대 예술 평론가 존 러스킨(1819~1900)은 ‘(터너의 그림은) 세상을 보는 새로운 방식을 알려준다’고 극찬했다. 방대한 작품을 남기며 ‘영국의 국민 화가’로도 불린다. 세계적인 현대 미술상인 터너상은 그의 이름에서 따온 것이다.

영화 ‘미스터 터너’는 터너의 인생, 그중에서도 후반 25년에 초점을 맞춘다. 이미 명성이 자자했던 그가 실험적인 화풍에 도전했던 시기다. 아버지를 병으로 여의는 등 터너의 개인사에도 큰 변화가 있었다. 마이크 리 감독이 본 터너는 ‘예술가 사이에서도 거대한 존재’인 동시에 ‘괴벽스럽고 종잡을 수 없는’ 인간이었다. 마이크 리는 역사적 기록에 상상력을 더해 터너의 양면성을 흥미진진하게 그린다. 그 첫 번째가 비범한 예술가의 모습이다. 영화 속에서 터너는 전시 중인 자신의 그림에 갑자기 붓으로 빨간 점을 찍는다. 영문을 모르는 사람들이 놀라 지켜보는 가운데, 그는 노련한 솜씨로 빨간 점을 파도에 출렁이는 부표로 바꿔 그린다. 감탄하는 사람들을 뒤로 하고 자리를 뜨는 뒷모습에 천재 화가의 자부심이 넘친다. 영화는 터너의 거친 성격과 비밀스런 사생활도 파고든다. 오랫동안 터너 가의 가정부로 일해 온 나이 든 여인 한나(도로시 앳킨슨)와 성관계를 맺고, 고향 사람들 몰래 해변 마을의 과부 소피아(마리온 베일리)와 살림을 차리는 모습도 가감 없이 그려낸다. 대부분 허구지만, 그 묘사는 매우 생생하다.

작품에 얽힌 여러 일화도 등장한다. 터너는 폭풍우 치는 바다를 그리기 위해 배의 돛대에 자신의 몸을 묶고 바다에 나가 직접 폭풍우를 체험한다. 파도와 폭풍이 한 덩어리로 뒤섞인 그림 ‘눈보라’는 실제로 그렇게 탄생했다. 터너의 대표작 ‘노예선:다가오는 폭풍 앞에서 죽은 자와 죽어가는 자를 배에서 던지는 노예 상인들’도 영화에 등장한다. 노예 상인이 보험금을 받기 위해 병든 노예를 바다에 버리는 참혹한 내용의 풍경화다. 터너는 이 작품으로 당시 노예 상인들의 끔찍한 만행을 고발한다. ‘미스터 터너’가 가장 공들여 묘사하는 건 터너가 느끼는 고독이다. 수많은 사람에 둘러싸여 찬사를 받을 때도 그의 표정은 권태로워 보인다. 자연 속에 홀로 있을 때 그는 오히려 덜 외로운 존재다. 노을지는 언덕에 서서 그림을 그릴 때, 터너의 모습은 가장 평온해 보인다.

배우 티모시 스폴
뚱뚱한 체구, 불만스럽게 내민 아랫입술. 농담 한마디도 안 통할 것 같은 무뚝뚝한 얼굴. 영국 배우 티모시 스폴(58)이 연기한 윌리엄 터너다. 젊은 시절 터너가 그린 자화상 속 말쑥한 모습과는 달라도 너무 다르다. 예술적 기질과는 거리가 먼 외모지만, 캔버스 앞에 서면 얘기가 다르다. 스폴은 심드렁한 표정과 툴툴대는 말투로 고집과 자부심이 똘똘 뭉친 천재 화가를 소화해냈다.

연극 배우 출신인 스폴은 늘 캐릭터의 특징을 정밀하게 표현해낸다는 평가를 받아왔다. 영국 왕립 연극학교(RADA), 로열 셰익스피어 컴퍼니(RSC) 극단을 거치며 엘리트 배우가 되는 수순을 차례로 밟았던 그다. 그가 대중에 얼굴을 알린 건 ‘해리 포터’ 시리즈(2001~2011)에서 악당 볼드모트(랄프 파인즈)의 교활한 부하, 피터 페티그루를 연기하면서다. 게슴츠레 뜬 음흉한 눈빛, 상대를 바싹 약 올리는 웃음은 악당의 하수인 역할에 완벽하게 들어맞았다. 그 모습이 어찌나 얄미웠던지 판타지영화 ‘마법에 걸린 사랑’(2007, 케빈 리마 감독)에서 마녀의 조수, 뮤지컬영화 ‘스위니 토드:어느 잔혹한 이발사 이야기’(2007, 팀 버튼 감독)에서 사악한 판사의 부하 등 한동안 비슷한 배역이 이어졌을 정도다. 영국왕 조지 6세를 다룬 ‘킹스 스피치’(2010, 톰 후퍼 감독)에서 스폴은 영국 수상 윈스턴 처칠(1874~1965)을 연기했다. 찌푸린 미간, 한쪽 눈을 치켜뜬 표정 등 처칠의 트레이드마크를 훌륭하게 소화해냈다. 2012년 런던 올림픽 폐막식에서 처칠 역할로 깜짝 등장하기도 했다.

‘미스터 터너’는 스폴이 마이크 리 감독과 작업하는 여섯 번째 영화다. 두 사람은 TV 영화 ‘홈 스위트 홈’(1982, BBC)에서 만나 ‘비밀과 거짓말’(1996) ‘뒤죽박죽’(원제 Topsy-Turvy, 1999) 등을 함께 작업해 왔다. 스폴은 가래가 끓는 듯한 목소리, 권태와 쓸쓸함이 뒤섞인 눈빛으로 터너의 야성적인 기질을 표현했다. 그림을 그릴 때도 마찬가지다. 캔버스에 침을 뱉어 색을 번지게 하고, 붓을 거칠게 비비는 등 즉흥적이고 형식에 얽매이지 않는 모습을 보여준다. 터너가 유일하게 마음을 터놓던 아버지 윌리엄(폴 제슨)이 숨을 거두는 장면에서 스폴의 연기는 한층 더 빛을 발한다. 그는 짐승을 연상시키는 묘한 울음 소리로 터너의 슬픔을 표현했다. 이 영화에서 보여준 활약으로 스폴은 지난해 5월 칸국제영화제에서 남우주연상을 거머쥐었다.

감독 마이크 리
마이크 리(72)의 영화 세계는 늘 현실에 두 발을 딛고 있었다. 한 가정의 불화를 그린 ‘비밀과 거짓말’, 불법 낙태 시술을 하는 여성의 이야기 ‘베라 드레이크’(2004), 노년 부부의 일상을 차갑게 그린 ‘세상의 모든 계절’(2010) 등에서 인간이 느끼는 감정의 민낯을 적나라하게 담아 왔다. 영화 속 세상을 그저 아름답게만 그릴 것이 아니라, 있는 그대로 묘사하겠다는 것이 마이크 리 영화의 핵심이다. 잔잔하고 때론 코믹하지만, 그 속을 들여다보면 씁쓸한 현실이 담겨 있다.

‘미스터 터너’ 역시 그 연장선에 있다. 터너가 사는 현실은 그가 그리는 그림처럼 아름답지 않다. 캔버스 앞에서는 늘 정직하고 성실했던 그이지만, 정작 자신이 낳은 두 딸의 존재를 애써 부정하는 비정한 아버지다. 누군가 아이가 있냐고 물으면 없다고 대답하고, 딸들이 방문해도 눈길 한번 제대로 주지 않는다. 마이크 리가 터너를 두고 “내 영화의 주인공이 되기에 완벽한 사람”이라고 말한 이유는 분명해 보인다. 터너가 남긴 빼어난 작품과 흠 많은 인간성이 극적인 대비를 이루기 때문이다. 한 예술가의 양면적인 모습을 그리되 긍정도 부정도 하지 않기에, 영화는 더 현실적으로 와 닿는다.

마이크 리는 배우가 캐릭터를 연기하는 것이 아니라 캐릭터 자체가 되도록 극한까지 밀어붙이는 것으로도 유명하다. 배우가 자신이 맡은 캐릭터를 완벽하게 연구하고 이해할 때까지는 대본은 물론, 서로 얼굴을 맞대고 연기하는 것도 허락하지 않는다고 한다. 배우에게 꽤 힘든 과정이었겠지만, 그만큼 주목할 만한 성과를 보여왔다. ‘비밀과 거짓말’의 브렌다 블레신, ‘베라 드레이크’의 이멜다 스턴톤, ‘해피 고 럭키’(2008)의 샐리 호킨스 모두 골든글로브·아카데미 등 이름난 시상식에 여우주연상 후보로 올랐다. ‘미스터 터너’의 스폴 역시 촬영에 앞서 2년간 화가에게 그림 수업을 받았다. “대장장이 역을 맡으면 편자를 어떻게 만드는지 배우는 게 당연하다”는 게 마이크 리의 원칙이다. 그는 “내 영화는 헌신적인 연기를 필요로 한다. 엄청난 인내심뿐만 아니라 지적이면서 재치 있는 배우가 필요하다. 자아도취가 심하거나 이기적인 배우들에겐 알맞지 않다”고 말한다. 실제 삶과 밀착된 캐릭터와 이야기를 빚기 위해서다. 그는 영화가 좀 더 관음적이어야 한다고도 주장한다. “당신이 다른 사람의 삶을 궁금해 하지 않는다면 영화가 다 무슨 소용인가?”


고석희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