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북 주민, K팝에 익숙 … 85%가 한국 영상물 봐"

“북한 주민들은 한국 대중가요(K팝)에 익숙하고 외국 영화·DVD도 본다.”

 로버트 킹 미국 국무부 북한인권특사가 지난 21일(현지시간) 유럽의회 인권소위원회에서 밝힌 내용이다. 26일 미 국무부에 따르면 킹 특사는 유럽의회에서 “북한 주민들은 한국 대중가요에 익숙하고 주민의 85%는 외국, 특히 한국에서 입수한 영상물을 접한 적이 있다”고 말했다. 심지어 ‘타이타닉’ ‘슈팅 라이크 베컴’ 등 외국 영화를 봤다는 이들도 있다. 그는 “주파수를 맞추는 라디오를 소유하는 게 불법인 북한에서도 탈북자·난민 등의 35%는 외국 라디오 청취 경험이 있었다”고 했다. 이 같은 통계는 북한 당국의 엄격한 정보 통제에 균열이 나타나기 시작한 증거로 해석된다. 킹 특사는 “국제사회는 결코 북한 사정에 눈을 감지 않을 것이며 감아서도 안 된다”며 북한의 핵무기 프로그램부터 인권 탄압에 이르기까지 모든 움직임에 주목할 것임을 시사했다.

서유진 기자 suh.youj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