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새누리 서울 중구 위원장 심은하 남편 지상욱 선출

박종희(左), 지상욱(右)
새누리당 조직강화특별위원회는 27일 공석 중인 6곳의 당협위원장을 선출했다. 6명의 새 당협위원장은 지상욱 전 자유선진당 대변인(서울 중구), 강승규 전 의원(서울 마포갑), 정태근 전 의원(서울 성북갑), 박종희 전 의원(수원 장안), 이음재 전 도의원(부천 원미갑), 오성균 전 한나라당 충북도당위원장(청원)이다.



수원 장안 등 6곳 위원장 확정
박종희, 현역 비례 김상민 눌러

 강석호 제1사무부총장은 “여론조사 60%, 다면평가(현장실사·면접·서류심사 등) 40%로 선정했고 향후에도 이런 방법으로 할 것”이라며 “한 치의 부끄러움 없이 투명하게 했다”고 말했다. 여론조사는 지난 19일부터 25일까지 일반 국민 50%, 책임당원 및 일반당원 50%씩 자동응답시스템(ARS)으로 실시됐다.



 나경원 의원의 지역구이던 서울 중구에선 배우 심은하씨의 남편인 지상욱 전 대변인과 새누리당 대변인 출신의 비례대표 민현주 의원이 경쟁했다. 민 의원은 여성 가산점 15%를 받았지만 여론조사의 장벽을 넘지 못했다.



 수원 장안도 지난해 7월 전당대회 때 김무성 대표의 당선을 도왔던 비례대표 김상민 의원과 서청원 최고위원의 핵심 측근인 박종희 전 의원의 대결로 관심을 모았다. 박 전 의원이 이변 없이 선출되면서 당내 갈등 유발요인이 줄었다는 평가다. 서울 마포갑에서도 강승규 전 의원이 황인자(비례대표) 의원을 눌렀다. 결과적으로 민현주·황인자·김상민 의원 등 현역 비례대표들이 한 명도 살아남지 못했다. 대신 지역구 관리에 오랫동안 공을 들인 전직 의원들이 당협위원장 자리를 확보했다. 6곳 중에는 여론조사 반영 비율이 높아지면서 결과가 뒤바뀐 경우도 있다고 한다. 김무성 대표가 여론조사 100% 안을 냈다가 반발에 부딪혀 60%로 줄었지만 결정적 변수가 됐다는 의미다. 새누리당은 29일 당 최고위원회의를 열어서 선출 결과를 확정한다.



김경희 기자 amato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