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인천 개항장 주변 일본식 건물 문화재 지정 해제를"

인천시 중구 주민들이 문화재 지정 해제와 철거를 요구하고 있는 인천일본제일은행 지점. [중앙포토]
인천시 중구 주민들이 대표적인 지역 관광지인 개항장 주변 일본식 건물들의 문화재 지정 해제와 철거를 요구하고 나섰다. 이들 건물 때문에 지역 개발에 적잖은 제한을 받고 있다며 서명 작업도 벌이고 있다. 주민들이 철거를 요구하는 건물은 인천일본제일은행 지점과 인천일본58은행 인천지점, 인천일본18은행 지점 등 인천시 지정문화재 3곳이다. 청·일 조계지 경계 계단도 요구 대상에 포함돼 있다.

 주민들은 “일제 강점기 잔재인 일본식 건물을 문화재로 지정하는 것은 문제가 있다”며 “더욱이 일본식 건물들이 문화재로 지정되면서 인근 주민들은 건축허가 등 각종 재산권 행사에 제한을 받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조만간 ‘중구 구도심 지역발전위원회’를 결성하고 주민들 서명을 모아 인천시와 시의회에 제출할 예정이다.

 문제는 주민들이 문화재 지정 해제와 철거를 요구하는 건물들이 인천 중구의 대표적인 관광지라는 점이다. 이들 건물이 위치한 개항장 거리는 연간 60여만 명의 국내외 관광객이 찾는 곳이다. 2010년엔 전국에서 네 번째로 문화지구로 지정되기도 했다.

 문화재보호법은 시가 지정한 문화재 주변을 역사문화환경 보존지역으로 정한 뒤 개발을 제한하고 있다. 보존지역 규모는 각 지자체가 결정하도록 돼있다. 이런 상황에서 인천시가 개항장의 일본식 건물 반경 200m를 보존지역으로 묶으면서 주민들이 민원이 끊이질 않고 있다. 중구청도 주민들 입장에 동조하고 있다. 중구 관계자는 “서울시는 문화재 반경 50m만 보존지역으로 지정하고 있다”며 “낙후된 지역 발전을 위해서라도 인천도 보존지역을 축소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인천시는 신중한 입장을 견지하고 있다. 인천시 관계자는 “뼈아픈 과거도 역사의 한 부분인 만큼 보존할 가치가 있다는 게 시의 기본 입장”이라며 “다만 주민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전문기관에 용역을 의뢰하는 등 다양한 개선 방안을 강구 중”이라고 말했다.

최모란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