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유엔 외교사절 부인에게 행패부린 택시기사 입건

택시비를 카드로 결제한다는 이유로 유엔 외교사절의 부인에게 행패를 부린 택시기사가 경찰 수사를 받고 있다.



서울 마포경찰서는 승객이 택시에서 완전히 내리기 전 차량을 출발시켜 다치게 한 혐의(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로 택시기사 고모씨(46)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27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고씨는 지난 12일 오후 7시쯤 마포구 공덕동의 한 도로에서 택시비를 카드로 결제하려던 중국인 린린씨(31)와 시비 끝에 승객이 차에서 내리기 전 출발해 전치 2주의 부상을 입힌 혐의를 받고 있다. 린씨는 유엔 소속 외교사절의 부인이었으며 사고 당시 임신 상태였던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 관계자는 "고씨가 승객이 중국사람이라서 말이 잘 통하지 않아 홧김에 일을 저질렀다고 진술했다"고 말했다.



장혁진 기자 analo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