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아동학대' 난리인데...어린이집 원장들 마음은 콩밭?

   
▲ 인천시 부평구의 한 어린이집에 분개한 학부모들이 쓴 항의문과 오물 등이 묻어 있다. 윤상순기자/youn@joongboo.com
어린이집 내에서 돌발상황에 대처하고 운영을 총괄해야 할 원장 중 일부가 본연의 업무를 외면한 채 지방자치단체 산하 단체에서 위원직을 맡아 활동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인천지역 어린이집 보육교사들이 아동폭행 혐의로 잇따라 구속되면서 관리부실에 대한 문제점이 제기되는 상황에서 원장들이 이같은 행동에 대해 아이를 맡긴 부모들의 불만이 커지고 있다.
27일 인천지역 지방자치단체 등에 따르면 어린이집 원장은 어린이집 운영 전반을 총괄하는 것은 물론 돌발상황시 신속한 대처 등을 위해 어린이집 내 상주를 원칙으로 하고 있다.
아동학대를 비롯해 만약에 일어날 수 있는 원생들의 각종 안전사고 등을 예방하고 대비해야 하는 최종적인 책임이 있다는 것이다.
그러나 일부 어린이집 원장들이 문화단체 대표를 비롯해 구 산하 위원회는 물론 동주민자치위원회 등의 위원으로 활동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 부실운영 우려를 사고 있다.
22개 동주민센터가 있는 부평구는 6개 동에서 6명의 어린이집 원장이 동주민자치위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계양구는 11개동 중 2개동에서 모두 4명의 원장이 주민자치위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남동구와 연수구는 각각 19개 동주민센터 중 14개 동에서 21명, 13개 동주민센터 중 2개 동에서 2명의 어린이집 원장이 주민자치위원으로 활동 중인 것으로 집계됐다.
이 중 원생 정원이 120여명으로 알려진 부평구의 한 어린이집원장 A씨는 사단법인의 대표 자격으로 구로부터 위탁을 받은 지역 문화회관의 대표직을 1년째 맡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또 2년 임기의 구 산하 지속가능위원회 위원을 1기에 이어 2기까지 연임하면서 3년째 맡고 있어 어린이집 원장으로서의 겸직에 대한 적절성 여부가 도마에 오르고 있다.
최근 홍미영 구청장은 지역 내 한 어린이집에서 원생 폭행사건이 발생하자 피해 아동 부모들을 만나 “책임을 통감하고 미리미리 조치를 취하지 못한 것에 대해 사과한다”고 밝힌바 있다. 기초의회의 한 의원도 “어린이집 원장들의 겸직에 대한 문제점을 몇차례 지적한 바 있다”면서 “국공립 가리지 않고 아동학대 사건이 터지고 있는 만큼 원생들의 안전을 위해서라도 운영 관리에 집중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한 것과도 상반되는 내용이어서 이 부분에 대한 적절한 조치가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지자체 관계자들은 현재 어린이집 원장의 지자체 산하 단체의 위원 겸임을 제재하기에는 형평성 원칙에도 어긋나고 마땅한 규정도 없기 때문에 자발적인 결정에 따를 수 밖에 없다는 입장이다.
부평구 관계자는 “아무래도 어린 아이들을 보육하는 입장에서 어린이집 원장은 운영과 관리에 전념하는 것이 맞지 않겠느냐”며 “최근 일부 어린이집에서 아동학대 등으로 문제가 되고 있는 만큼 해당 원장들도 나름 무슨 생각을 하고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종환기자/cnc4886@joongboo.com

 

[인기기사]

·터보 마이키, 김종국과 인증샷 "나인티나인디에잇" 김정남은 어디에? [2015/01/27] 
·'힐링캠프' 터보 김정남, 마이키에 사과 "'토토가' 섭외 원래 너였는데…" [2015/01/27] 
·'결혼이야기' 고민정 아나-조기영 시인 부부, 러브스토리 공개 "필체가 정말 좋았다" [2015/01/27] 
·월화드라마 '펀치' 김래원 조재현, 클라라-폴라리스 회장 문자 패러디 "당신이…" [2015/01/27] 
·'3월 결혼' 이세은, 재벌가 며느리 합류? '금융맨 예비신랑 알고 보니…' [2015/01/27] 

<중부일보(http://www.joongboo.com)>

※위 기사는 중부일보 제휴기사로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중부일보에 있습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