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건강에 안 좋은 건강식품?…모르고 먹으면 간질환·당뇨 위험 높아져





건강에 안 좋은 건강 식품?



역설적이지만 이런 건강식품이 있다는 게 미국 캘리포니아대학의 연구진의 조사 결과다. 이른바 ‘설탕 폭탄 건강식품’이다.



대표적인 게 요거트다. 시중에 판매되는 저지방 요거트에도 최소 29그램의 설탕이 들어간다고 한다. 맛을 내기 위해서는 설탕이 꼭 들어가야 해서다. 건강을 위해 요거트를 먹는다면, 플레인 요거트를 먹는 게 좋다. 여기에 신선한 과일을 썰어 넣어 ‘건강한 단맛’을 내는 것도 방법이다.



건강 다이어트 식품으로 알려진 ‘곡물 시리얼 바’도 무늬만 건강식품일 수 있다. 단 맛을 내기 위해 설탕이 많이 들어가기 때문이다. 살 빼려고 곡물 시리얼 바를 택했다면, 대신 “단백질이 풍부한 땅콩 한 줌을 먹으라”는 게 연구진의 추천이다.



운동 후 갈증해소를 위해 마시는 이온 음료와 과일 주스도 주의 대상이다. 이온 음료에는 보통 다섯 티스푼 정도의 설탕이 들어가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오렌지 주스는 이보다 두 배 정도 많은 열 티스푼 정도의 설탕이 들어있다고 한다.



샐러드를 먹을 때도 신경을 써야 한다. 싱싱한 채소 자체가 문제가 아니라, 함께 먹는 드레싱이 문제다. 다소 맛은 없어도 건강을 생각한다면 날 것 그대로의 샐러드를 먹는 게 좋다.



연구진은 “설탕이 많은 이런 류의 건강식품을 과하게 섭취하면 간질환이나 당뇨 등에 걸릴 위험이 높아진다”고 조언했다.

세계보건기구가 권장하는 하루치 당분은 설탕 여섯 티스푼 정도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