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24시 비상공항 '황당 퇴근'…문은 열었지만 '무용지물'

[앵커]

요즘은 지방에도 국제공항들이 많이 생겼습니다. 이 중에는 필수적으로 24시간 문을 열어야 하는 곳들도 있습니다. 그런데 밤에 이들 공항을 찾아가 봤더니 문은 열었는데 일부 필수 인력이 근무하지 않아 제대로 운영되고 있지 않았습니다. 개점휴업상태죠. 그렇다면 왜 문을 열어놓은 걸까요?

이상화 기자가 현장을 다녀왔습니다.

[기자]

우리나라의 국제공항은 총 8곳입니다.

이 가운데 3곳은 다른 공항에 기상악화나 테러 등 비상상황이 발생했을 때 대체공항 역할을 하도록 지정돼 있습니다.

[한국공항공사 관계자 : 심야에도 대체공항으로 쓸 수 있는 곳은 제주, 청주, 무안 3개 공항입니다. 심야에도 회항이 가능한 공항입니다.]

따라서 이들 공항은 24시간 상시업무 체제를 유지해야 합니다.

실제로 그런지 확인해 봤습니다.

자정을 막 넘긴 청주공항.

간판까지 모두 불을 끈 공항 안으로 들어가 봤습니다.

[청주공항 세관 직원 : (우리는) 사무실에서 자고 대기합니다. 24시간.]

[청주공항 관계자 : (법무부는 몇 명 있나요?) "지금 여기서 나갔(퇴근했)어요."]

국제선 비행기가 착륙하고 나면 출입국심사대와 세관 신고대, 검역심사대를 통과해야 공항을 빠져나올 수 있습니다.

하지만 청주공항의 경우 이들 중 법무부 담당자가 야간에 공항을 비웠습니다.

다른 공항의 대체 공항으로 지정된 곳임에도 대응을 제대로 하기 힘든 상황입니다.

제주와 무안 공항도 마찬가지. 국제공항에는 예상치 못한 일이 언제든 생길 수 있습니다.

당직 체계도 제대로 운영하지 않은 채 비상 상황에 대처할 수 있을지 우려가 제기되고 있습니다.

JTBC 핫클릭

'1시간 30분 단축' 호남선 KTX 개통 앞두고 버스·항공 비상'나 홀로 비행기에?' 델타항공 승객 2명만 태우고 운항저가항공 2곳 '추가 이륙'…커지는 시장, 안전 우려는?청주공항 교통 접근성 강화…중부권 거점공항 육성



Copyright by JTBC, DramaHouse & Jcontent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