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지오투 큐레이션, 요즘 대세 김영광 주원 새 얼굴로





 

최근 브라운관에서 대세로 떠오른 주원과 김영광이 남성복 브랜드 지오투 큐레이션의 새로운 얼굴로 나선다.



코오롱인더스트리FnC부문이 전개하고 있는 ‘지오투 큐레이션(GGIO2 curation)’는 국민 호감배우 주원과 배우로 성공적인 안착을 하고 있는 김영광을 새 광고 모델로 선정했다.



주원과 김영광은 2015 S/S시즌의 주력 상품인 이탈리안 컨템포러리 스타일의 수트와 재킷 등의 광고를 시작으로 지오투 큐레이션의 모델로써 광고 촬영을 비롯한 다양한 마케팅 활동에 참여할 예정이다.



지오투 큐레이션의 이양희 부장은 “2015년도 S/S시즌부터 새롭게 달라지는 지오투 큐레이션을 더욱 빛내기 위해, 뮤지컬 배우에서 브라운관 스타로 성공적으로 변신한 주원, 모델에서 배우로 변신한 김영광을 새 얼굴로 발탁했다. 주원이 가지고 있는 프로페셔널한 이미지와 김영광의 전문 모델과 같은 수트 핏은 지오투 큐레이션이 추구하는 이상적인 남자의 모습을 반영하는 데 손색이 없다.”며 모델 선정 이유를 밝혔다.



지오투 큐레이션의 2015년도 S/S 시즌 광고는 두 남자의 자연스러운 라이프스타일을 콘셉트로 주원과 김영광의 개성을 과하지 않게 드러내면서 부드럽게 표현한 것이 특징. 지오투 큐레이션이 지향하는 멋스럽고 편안하게 스타일링한 남성의 모습을 깔끔하게 소화한 주원과 김영광은 훌륭한 브로맨스를 보여줬다는 후문이다.



한편 주원은 일본,태국,베트남 등 아시아 투어 중이며 , 김영광은 드라마 ‘피노키오’에서 서범조 역을 맡아 배우로써 한층 성장한 모습을 보이며 2015년 최고 루키로 주목 받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