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평양 신권력 '김·함·남'

북한 김정은 정권의 파워엘리트 표준모델인 ‘김.함.남’ 모습. 노동당과 군부에 속한 ‘김일성대와 함경도 출신의 남성’들의 얼굴을 컴퓨터 그래픽으로 합성해 만들었다.
김정은 시대 북한을 이끌고 있는 파워 엘리트의 전형은 어떤 인물일까. 출신 지역과 학교·성별 등으로 분석한 결과 ‘김·함·남’이 탄생했다. 김일성종합대학을 졸업한, 함경도 출신의, 남성이란 의미다. 중앙일보 통일문화연구소가 ‘2015년 김정은 권력지도’를 만들기 위해 노동당·군부·내각의 핵심 인물을 분석한 결과다.



2015 김정은 권력지도
김일성대학 나온 함경도 출신 남성, 평균 68.4세
평안도 출신 '김·평·남'서 파워엘리트 지역 이동

 파워 엘리트는 통일부의 북한 주요 인물자료 가운데 국방위원과 노동당 정치국 위원, 비서, 당 전문 부서의 부장급, 최고인민회의 대의원, 내각 상(相·장관) 등 88명을 대상으로 삼았다. 김일성대·함경도 출신에 당·내각 관료가 표준치였고 평균 연령은 68.4세였다. 이런 기준에 딱 맞는 실제 인물은 원동연 노동당 통일전선부 부부장이다. 그는 지난해 2월 판문점 남북 고위급 접촉 때 북측 대표단을 이끌고 나왔다. 1947년 함북 출생으로 김일성대 정치경제학과를 나와 노동당 대남 분야에서 잔뼈가 굵었다.



 김정일 체제 마지막 해인 2011년 분석에선 ‘김·평·남’이 표준 인물이었다. 김일성대를 나온 평안도 출신이 주류였다. 평안도에서 함경도로 지역 축이 옮겨진 데 대해 정부 내 전문가들은 “북한 정권 수립 초기 권력 핵심이던 함경도 출신 빨치산의 2, 3세대가 김정은 시대 파워 엘리트 그룹에 진입했기 때문”이라고 했다.



◆특별취재팀=통일문화연구소 이영종 부소장, 고수석 연구위원, 정영교·안정호 연구원 yjle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