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허지웅 '사과하고 싶은 사람' 질문에 "1000만 명에 사과하고 싶다"





 

영화 '국제시장' 관련 발언으로 논란을 일으켰던 영화평론가 허지웅이 사과했다.



25일 방송된 JTBC '속사정쌀롱'에서 허지웅은 "사과하고 싶은 사람 있나?"란 질문에 "사람 한 명은 아니고 1000만 명한테 사과를 한 번 해야 하지 않을까 싶다"며 최근 불거진 '국제시장' 관련 논란을 꺼냈다.



허지웅은 "처음에는 내가 한 얘기도 아닌데 우려서 얘기하는 것도 짜증나고 왜 그 영화를 보고 다들 자기 부모님을 욕했다고 생각하지 했었는데, 본인의 부모님이나 본인이 아끼고 있는 어떤 기성세대에 대해서 허지웅이 그들을 모욕했다고 생각하는 분들에게 사과를 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앞서 허지웅은 지난해 12월 한겨례 신문의 "진중권 허지웅 정유민의 '2014 욕 나오는 사건사고 총정리'"란 좌담 기사에서 "어른 세대가 공동의 반성이 없는 게 영화 '명량' 수준까지만 해도 괜찮아요. 근데 '국제시장'을 보면 아예 대놓고 '이 고생을 우리 후손이 아니고 우리가 해서 다행이다'라는 식이거든요. 정말 토가 나온다는 거예요. 정신 승리하는 사회라는 게"라고 해 논란이 일었다.



한편 진중권 교수는 허지웅의 사과에 "이해가 안 간다"는 입장을 보였다. 진 교수는 "영화에 관한 얘기가 아닌 사회적 분위기에 관한 얘기였다. 갑자기 이렇게 둔갑이 된 것"이라며 "영화에 대해 호평도 할 수 있고 악평도 할 수 있다. 어떤 영화를 보고 상찬하는 사람이 있는가 하면 어떤 사람은 토 나올 수도 있는 것이지 않냐. 그런 얘기를 해야지, 왜 특정 영화가 금기인가 잘못된 거다. 그렇게 몰아가는 분위기 자체가 병적이라 본다"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JTBC 방송 화면 캡처]

'허지웅 사과'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