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정협 1골-1도움…한국, 27년 만에 아시안컵 결승 진출

































또 이겼다. 한국 축구가 55년 만의 아시안컵 우승에 한 발짝만 남겼다.



울리 슈틸리케(61)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26일 호주 시드니 스타디움 오스트레일리아에서 열린 아시안컵 준결승전에서 이라크를 2-0으로 물리쳤다. 이날 승리로 한국은 지난 1988년 이후 27년만에 이 대회 결승에 올랐다. 1960년 이후 한번도 이 대회 우승이 없었던 한국은 31일 오후 6시 같은 장소에서 호주-아랍에미리트(UAE) 승자와 우승컵을 놓고 겨룬다.



슈틸리케 감독이 꾸준하게 믿고 중용한 공격수 이정협(24·상주)이 이날 가장 빛났다. 이정협은 전반 20분 이라크 진영 오른 측면에서 김진수(23·호펜하임)가 왼발로 올린 프리킥을 문전에서 높이 뜬 뒤 정확하게 머리로 받아넣어 선제골을 터트렸다. 평소 수줍은 성격인 이정협은 골을 터트린 뒤, 두 팔을 벌리고 포효하며 골을 자축했다. 지난 17일 호주와 조별리그 3차전 이후 나온 대회 개인 두번째 골이었다.



이정협은 후반 5분 도움도 기록했다. 후반 5분 상대 진영 페널티 박스에서 높이 뜬 볼을 가슴으로 받은 뒤 옆으로 떨궈준 공을 김영권(25·광저우 헝다)이 지체없이 왼발슛으로 연결해 추가골을 넣었다. 이정협은 이날 1골·1도움을 올려 이번 대회 신데렐라에서 최고 스타로 떠올랐다.



공격에서 2골을 넣었다면 대회 5경기 연속 무실점을 기록한 수비진도 빛났다. 김진수-김영권-곽태휘(34·알 힐랄)-차두리(35·서울)로 연결된 포백 수비는 후반 막판까지 이어진 이라크의 공세를 몸을 날려 무실점으로 막아냈다. 대회 전 사우디아라비아와 평가전부터 A매치 6경기 연속 무실점을 거둔 한국 수비는 결승전에서도 골을 허용하지 않으면 한국 역대 최다 연속 무실점 타이 기록을 세운다.



시드니=김지한 기자 hansk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