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시안컵 4강] 대한민국, 이라크 2:0 승리…27년만에 아시안컵 결승 진출

이정협이 선제골을 넣었다. [사진 대한축구협회]




다섯 경기 연속 무실점에 성공한 한국이 27년 만에 결승에 올랐다. 역대 아시안컵에서 가장 완벽한 결승 진출팀이다.



한국은 26일 시드니 오스트레일리아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5 호주 아시안컵 준결승에서 이라크를 2-0으로 꺾었다. 한국은 아시안컵에서 15경기 무패(10승 5무) 행진을 이어가며 결승에 올랐다. 전반 20분 공격수 이정협(상주 상무)가 선제골을 넣었다. 그리고 후반 5분 김영권(광저우 헝다)이 왼발 발리 슛으로 추가골을 뽑았다. 한국은 1988년 이후 27년 만에 아시안컵 결승에 올랐다. 5경기에서 7골을 넣었고 단 한 골도 내주지 않았다. 지난 2회 대회 이후 55년 만에 아시아 정상 도전도 이어가게 됐다.



한국-이라크 선발. [사진 AFC 홈페이지 캡처]




◇선발=차두리 선발

울리 슈틸리케(61·독일) 감독은 이라크 전을 앞두고 두 자리에서 고민을 거듭했다. 4-2-3-1에서 오른쪽 측면에 고민이 많았다. 오른쪽 날개는 이근호(엘 자이시)와 한교원(전북)을 두고 저울질을 했고, 오른쪽 수비수는 차두리(서울)와 김창수(가시와 레이솔)을 두고 고심했다.

슈틸리케 감독의 선택은 한교원과 차두리였다. 나머지는 우즈베키스탄 전에 나온 선수가 그대로 나왔다. 최전방에는 이정협(상주 상무)가 나섰다. 왼쪽 날개에는 손흥민(레버쿠젠)이 나섰고, 공격형 미드필더에는 남태희(레퀴야)가 뛴다. 수비형 미드필더 자리에는 기성용(스완지시티)과 박주호(마인츠)가 중심을 잡는다. 수비는 왼쪽부터 김진수(호펜하임)과 김영권(광저우 헝다)·곽태휘(알 힐랄)이 섰다.

골문은 이번 대회에서 무실점 행진을 이어가고 있는 김진현(세레소 오사카)이 지킨다.



이정협 선제골. [사진 AFC 홈페이지]




◇전반=실리축구의 진수

작전이 제대로 먹혔다. 이라크는 이번 대회에서 4골을 내줬다. 이중 3골이 측면에서 올라온 크로스에서 내줬다. 2골은 코너킥이었다. 좌우 측면에서 크로스가 올라올 때마다 상대 선수를 놓치는 경우가 많았다.

전반 20분 한국은 이 기회를 적절하게 공략했다. 한국은 오른쪽 측면에서 프리킥을 얻었다. 김진수가 키커로 나섰다. 왼발로 강하게 감아찬 공이 이정협의 머리로 연결됐다. 이라크 선수보다 높이 솟아오른 이정협은 공을 그대로 찍어 선제골을 뽑았다.

선제골을 넣은 뒤 한국은 기성용을 중심으로 여유로운 운영을 했다. 수비를 두텁게 세우고 역습으로 나섰다. 전반 42분에는 아메드 칼라프에게 중거리슛을 내줬지만 김진현이 선방하며 무실점을 지켰다. 한국은 손흥민과 남태희, 한교원의 빠른 발을 활용한 역습을 시도했다. 추가골을 넣지 못했지만 선수단 전체의 체력을 아끼며 전반을 마쳤다.



[사진 AFC 홈페이지]




◇후반=수비수 김영권의 추가골

후반도 손쉽게 풀었다. 후반 5분 만에 추가골이 나오며 여유를 찾았다. 왼쪽에서 손흥민이 올린 코너킥을 이라크 수비가 제대로 걷어내지 못했다. 공이 높게 솟았고 이를 이정협이 가슴으로 공격에 가담했던 김영권에게 내줬다. 김영권은 이를 왼발 발리슛으로 연결했다. 슛이 이라크 수비에 맞고 굴절돼 골문 구석으로 빨려 들어갔다.



이번 대회에서 수비수가 넣은 첫 골이다. 앞서 6골은 손흥민과 이정협, 조영철 등 공격수가 넣었다. 수비수 김영권의 득점은 이런 점에서 의미가 있다. 공격 루트가 다양해졌다. 사실상 결승 진출이 유력한 가운데 다음 경기에서 꺼낼 수 있는 패가 늘었다.



이후 한국은 경기 템포를 죽였다. 경기가 지루하게 느껴진 것도 이 때문이다. '최고참' 차두리는 몸을 던지는 수비로 한국 선수들의 투지를 끌어냈다. 후반 35분에는 다시 폭발적인 돌파를 선보이며 이라크 수비진을 위협한 장면이 눈길을 끌었다.



슈틸리케 감독은 후반 36분 남태희를 빼고 장현수(광저우 푸리)를 투입했다. 수비형 미드필더 기성용을 전진배치했다. 전방에서 공을 지키는 선수가 필요했기 때문이다. 계속 수비만 하면 체력이 빨리 떨어지는 것을 계산한 슈틸리케 감독의 전술 변화였다.



이후 한국은 수비라인을 내려 다급한 이라크의 후방을 공략하는 전술을 썼다. 이기는 축구에 집중했다. 끝까지 실점하지 않은 한국은 5경기 연속 무실점 경기를 이어갔다. 31일 오후 6시 오스트레일리아 스타디움에서 열린다. 한국은 이동 없이 결승 상대보다 하루 더 쉬는 여유로운 일정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